경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평가 3년 연속 1등급 획득
경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평가 3년 연속 1등급 획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
2018.02.08 19:15:28
경상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평가 3년 연속 1등급 획득

경상대학교병원(병원장 신희석)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평가에서 3년 연속 최고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이란 폐에 염증이 생기면서 기도가 좁아지고, 이 떄문에 폐기능이 저하돼 호흡 곤란을 유발하는 호흡기 질환으로 폐기종, 만성기관지염 등이 이에 속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6년 5월부터 2017년 4월까지 만 40세 이상의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를 진료한 전국 6470개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폐기능검사 시행률 ▲지속방문 환자비율 ▲흡입기관지 확장제 처방 환자비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같은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경상대학교병원.전경.ⓒ경상대병원

경상대학교병원은 90.89점을 획득해 전체평균인 60.91점은 물론 상급종합병원 평균 88.96보다 높은 점수를 기록해 만성폐쇄성폐질환 진료의 질적 우수성을 입증했다.

 

신희석 병원장은 “지역민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이와 같은 결과로 나타난 것 같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며 “앞으로도 경상대학교병원은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가 적절한 진료를 통해 질병이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고,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평가를 수행하고 있다.

news25@pressian.kr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