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장관, 5.18 광주 헬기사격 공식 사과
송영무 국방장관, 5.18 광주 헬기사격 공식 사과
"국민과 광주시민께 위로·사과드린다…5.18 특별법 노력할 것"
2018.02.09 11:13:33
국방부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민간인에 대한 육군 헬기 사격 및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9일 오전 "저는 국방부 장관으로서 우리 군이 38년 전 5.18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역사에 큰 아픔을 남긴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들께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번 조사결과 발표를 계기로 군이 더 이상 정치에 개입하거나 정치에 이용당하는 일이 없도록 법적·제도적 조치를 갖추겠다"며 "이를 통해 국군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에만 최선을 다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군으로 거듭 태어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송 장관은 조사 경과에 대해 "국방부는 지난해 8월 23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육군 헬기사격 및 전투기 출격대기에 관한 진실을 철저히 규명하라는 대통령 지시에 따라, 9월 11일 '5.18 민주화운동 헬기사격 및 전투기 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를 조직해 150일간 조사를 실시했다"며 이날 밝힌 사과가 "이에 대한 국방부 장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송 장관은 조사의 한계에 대해 "이번 특조위는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법적 한계로 인해 미진한 부분이 약간 있었다"며 "따라서 보다 완전한 진상 규명을 위해 '5.18 특별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일 국방부 특조위는 진상조사 결과 발표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육군 헬기가 수차례 조직적으로 민간인에 대해 사격을 실시했으며 공군 역시 폭탄을 장착한 전투기 등을 대기시켰다고 발표했다. (☞관련 기사 : 3군 모두 민간인 학살 관여…광주 폭격까지 계획했나)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