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장관, 5.18 광주 헬기사격 공식 사과
송영무 국방장관, 5.18 광주 헬기사격 공식 사과
"국민과 광주시민께 위로·사과드린다…5.18 특별법 노력할 것"
2018.02.09 11:13:33
국방부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민간인에 대한 육군 헬기 사격 및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9일 오전 "저는 국방부 장관으로서 우리 군이 38년 전 5.18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역사에 큰 아픔을 남긴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들께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번 조사결과 발표를 계기로 군이 더 이상 정치에 개입하거나 정치에 이용당하는 일이 없도록 법적·제도적 조치를 갖추겠다"며 "이를 통해 국군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에만 최선을 다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군으로 거듭 태어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송 장관은 조사 경과에 대해 "국방부는 지난해 8월 23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육군 헬기사격 및 전투기 출격대기에 관한 진실을 철저히 규명하라는 대통령 지시에 따라, 9월 11일 '5.18 민주화운동 헬기사격 및 전투기 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를 조직해 150일간 조사를 실시했다"며 이날 밝힌 사과가 "이에 대한 국방부 장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송 장관은 조사의 한계에 대해 "이번 특조위는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법적 한계로 인해 미진한 부분이 약간 있었다"며 "따라서 보다 완전한 진상 규명을 위해 '5.18 특별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일 국방부 특조위는 진상조사 결과 발표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육군 헬기가 수차례 조직적으로 민간인에 대해 사격을 실시했으며 공군 역시 폭탄을 장착한 전투기 등을 대기시켰다고 발표했다. (☞관련 기사 : 3군 모두 민간인 학살 관여…광주 폭격까지 계획했나)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