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 2년치 임금 잠정합의안 투표 가결
현대중공업 노조, 2년치 임금 잠정합의안 투표 가결
2차 잠정합의안 조합원 찬반투표서 찬성 56.36%로 통과
2018.02.09 21:15:06

현대중공업 노조가 2년 가까이 끌어온 '2016년과 2017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마무리 지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9일 전체 조합원 9826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2016년과 2017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투표자 8724명(투표율 88.78%) 가운데 4917명(56.36%)의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 조합원 투표 개표 모습. ⓒ현대중공업 노조


2차 잠정합의안은 1차 잠정합의안의 내용에 유상증자에 따른 직원의 우리사주 기본 배당 주식 구입에 대한 1년 치 이자 비용 지급과 직원 생활안전 지원금 20만원이 추가됐다.

1차 잠정합의안에서는 지난 2016년 임금의 경우 기본급은 동결되고 성과금은 약정임금 230% 지급, 격려금은 약정임금 100%에 150만원을 지급하며 상여금 지급 시기를 변경하기로 했다.

2017년 임금 역시 기본금은 동결하고 성과금은 약정임금 97% 지급, 격려금은 약정임금 100%에 150만 원, 사업분할 조기 정착 격려금 150만 원 등으로 결정됐다.

앞서 1차 잠정합의안은 지난 1월 9일 조합원 찬반 투표에서 반대 56.11%로 부결됐다.

이는 상여금의 분할 지금과 상대적으로 낮은 성과금 규모 때문에 부결된 것으로 알려지자 노사는 한 달여 동안 수차례 재교섭 끝에 다시 합의안을 끌어냈다.

현대중공업 노조 관계자는 "합의안의 내용은 부족하지만 노사가 임단협을 마무리 짓고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조합원들의 고용안정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