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통합이전 후보지 3월내로 선정
대구공항 통합이전 후보지 3월내로 선정
2차 실무위원회에서 심의
2018.02.13 07:51:54
대구공항 통합이전 후보지 3월내로 선정

 대구 통합공항 이전후보지가 3월 중 군위 소보-의성 비안과 군위 우보등 2개 지역으로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 실무위원회는 지난 7일 국방부에서 제 2회 회의를 열고 오는 3월 중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열어  대구 경북 군위 의성 등 4개 자치단체장이 합의한 대로 이전 후보지를 선정키로 했다.

 

 이날 실무위원회는 이전후보지 선정 기준을 제도적 타당성과 사회적 합의성으로 정했다.

   

 그리고 사회적 합의성은 4개 단체장이 합의한것으로 기준을 충족했다고 심의했다. 

 제도적 타당성은 공군의 작전성 검토와 사업 추진을 위한 인허가 사항 등을 2월 말까지 최종적으로 검토하여 불가 사항이 없으면 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판단키로 했다. 

 그런데 공군은 지난 해 첫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어떤 곳으로 이전해도 괜찮다고 밝힌 바 있어 이전 후보지부지 선정은사실상 발표 시기만 남긴 셈이다.  

 

 대구시 관계자도 “사업 추진을 위한 인허가 사항 중에 현재로서는 불가 사항이 없기 때문에 4개 지자체의 합의 내용대로 예비이전 후보지 2곳이 이전후보지로 선정될 것”이라며 “지지부진했던 이전 부지 선정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전 후보지 선정 이후에도 지자체와 지역 주민의 의사를 적극 수렴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이날 실무위원회에는 위원장인 서 국방부차관을 비롯해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 중앙행정기관의 고위공무원과 대구시, 경북도, 군위군, 의성군 부단체장. 민간위원 6명 등 17명이 참석했다.  

 

ithelee@hanmail.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