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여교사 성추행한 교장...직위해제
초등학교 여교사 성추행한 교장...직위해제
울산교육청 신문고 제보...경찰 조사결과에 따라 추가 징계 여부 결정할 방침
2018.02.13 12:08:10
울산의 한 초등학교 교장이 여교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13일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여교사를 교장실로 불러 성추행한 혐의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모 초등학교 교장 A 씨를 지난 8일 직위해제 했다.

A 교장은 교장실에서 여교사와 신체 접촉을 하거나 지위를 이용해 갑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피해 교사가 A 교장을 성범죄 피해신고 전담창구인 해바라기센터에 민원상담을 하면서 드러났다.

울산시교육청은 경찰의 수사 개시 통보를 받고 피해 교사 보호를 위해 A 교장을 직위해제 했다. A 교장은 직위해제 통보를 받은 다음 날부터 학교에 출근하지 못하고 있다.

울산시교육청 관계자는 "지난 1일 교육청 온라인 신문고를 통해 익명의 제보를 받고 감사에 착수한 상태다"며 "경찰 조사결과에 따라 추가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번 주 중으로 A 교장을 소환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피해 교사뿐만 아니라 다른 교사와도 신체적 접촉이 있었는지 등에 대해서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