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징역 20년 선고
최순실, 징역 20년 선고
2018.02.13 16:22:13
최순실, 징역 20년 선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 대해 징역 20년이 선고됐다.  최 씨 구속기소 후 450일 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이날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최 씨에 대해 징역 20년, 벌금 180억 원, 추징금 72억 원을 선고했다. 

최 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는 공범 관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는 뇌물공여자로 엮여 있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검찰은 지난해 12월 결심 공판에서 최 씨에 대해 징역 25년, 벌금 1185억원, 추징금 77억9735만원을 구형했다.

최 씨의 이번 선고 결과는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은 물론 이재용 부회장의 대법원 상고심에도 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를 끝까지 읽으셨다면…

인터넷 뉴스를 소비하는 많은 이용자들 상당수가 뉴스를 생산한 매체 브랜드를 인지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뉴스 유통 방식의 탓도 있겠지만, 대동소이한 뉴스를 남발하는 매체도 책임이 있을 것입니다.
관점이 있는 뉴스 프레시안은 독립·대안언론의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러한 저널리즘에 부합하는 기사에 한해 제안 드립니다. 이 기사에 자발적 구독료를 내주신다면, 프레시안의 언론 노동자, 콘텐츠에 기여하는 각계 전문가의 노고에 정당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쓰겠습니다. 프레시안이 한국 사회에 필요한 언론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