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투톱', 첫날부터 대북정책 '삐걱'
바른미래당 '투톱', 첫날부터 대북정책 '삐걱'
박주선 "남북정상회담 초당적 협력"…유승민 "비핵화 도움 안되면 회담 안돼"
2018.02.14 11:09:18
바른미래당 '투톱', 첫날부터 대북정책 '삐걱'
바른미래당이 첫 지도부 회의에서 대북정책, 특히 남북정상회담을 놓고 두 가지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당 출신 박주선 공동대표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비핵화와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가장 효과적 수단"이라며 "초당적 협력을 할 준비가 돼있다"고 한 반면, 바른정당 출신 유승민 공동대표는 "(정상회담이) 비핵화에 도움이 안 되면 하면 안 된다"고 보수적 시각을 보였다.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첫 지도부 회의에서 박주선 공동대표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특사 파견과 정상회담 제안으로 한반도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며 "현 상황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복원을 위해 가장 효과적 수단 중 하나는 남북정상회담이란 것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어 "정상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 해결과 남북관계 개선의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은 한반도 비핵화, 긴장 완화, 남북 화해협력을 위한 정상회담 개최에 초당적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박 공동대표는 미국에 대해서도 "북한은 핵을 포기하고 미국은 북한을 포용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제재와 압박의 목표는 대화와 협상이지 '화염과 분노'가 아니다. 한국민은 혈맹인 미국이 한반도 평화의 보안관이 돼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향적인 태도 전환을 촉구했다.

다만 박 공동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은 회담을 위한 회담, 만남을 위한 만남이 돼서는 안 된다"며 "3차 남북정상회담은 만남 자체가 중요한 게 아니라 북핵 문제 해결의 실질적 성과를 달성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전제를 달았다. 그는 이날 문화방송(MBC)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햇볕정책은 당시 미국이 동의하고 국제사회가 양해했던 것"이라며 "지금은 상황이 완전히 변했다. 햇볕정책 이름은 굉장히 좋지만, 현재는 그대로 대북관계 효과를 낼 수가 있는 처방전은 아니고 다소 보완될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반면 유승민 공동대표는 남북관계 개선 움직임이 한미동맹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대북 특사를 보내기 전에 대미 특사를 보내야 한다"며 "올림픽 이후 북미관계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안보 위기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상황인데, 문재인 정부는 갈수록 한미동맹 신뢰관계를 흔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평양과만 이야기할 게 아니라 미국과 대화해야 한다"며 "당장 미 행정부와 의회에 특사를 파견해서 한미동맹을 공고하게 해 나가기 바란다. 미국과의 신뢰 회복을 위해 올림픽 이후 예정대로 한미연합훈련을 실시해야 하고, 어떤 중단이나 축소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회의 후 '첫 회의부터 박주선 공동대표와 대북정책 인식차를 보인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 "인식차가 뭐가 있느냐"며 "박 대표도 (정상회담 협력에) 여러 가지 조건을 달지 않았나? 저도 남북정상회담이 비핵화에 도움이 되는 회담이면 환영하는 입장이고, 비핵화에 도움이 안 된다면 하면 안 된다(는 입장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정상회담을 하느라고 제재와 압박이 느슨해지거나, 한미동맹이 균열되거나 하면 (북핵 해결) 골든 타임을 놓쳐서 오히려 해롭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철수, 지방선거 질문에 "생각 정리 시간 필요"…비례 출당 문제 이견도

바른미래당은 전날 공식 출범 행사를 가진 데 이어,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첫 지도부 회의를 열며 일정을 이어갔다. 현충원 참배는 현 지도부 중심으로 이뤄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불참했고, 하태경 최고위원도 지역구 사정으로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안 전 대표는 국회에서 대국민 설 인사를 하는 자리에는 나타났다. 안 대표는 지방선거 출마 등 향후 진로를 묻는 질문에 "숨 돌리고 생각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고만 답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첫 지도부 회의에서 전북 군산의 GM 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GM과 정부 대응을 모두 비판한 데 이어, 설연휴 이후인 오는 19일 군산 현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여는 등 정책 행보에 주력할 전망이다.

일부 당직 인사도 단행됐는데, 수석대변인은 통합 전 양당 수석대변인인 신용현(국민), 유의동(바른) 의원이 공동으로 맡기로 했고 대변인 역시 김철근(국민), 권성주(바른) 대변인의 공동 체제로 가기로 했다.

한편 국민의당 출신 비례대표 의원 중 민주평화당과 뜻을 같이하는 이상돈·박주현·장정숙 의원의 출당 문제를 놓고 전날 박·유 공동대표는 부정적 입장을 밝혔으나, 당내 일각에서는 다른 목소리도 나왔다.

바른정당 초대 대표로 전날 통합 전당대회에서 당원 대표 인사를 하기도 한 정병국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창당 과정에서 조금 생각의 차이가 있었지만 이제 출범을 하고 충분한 논의를 해서 정도(正道)의 길을 가려고 한다"며 "개인적으로 창당 이후 (그 정당에) 변화가 없었다고 하면 소속 국회의원이 당의 전체적인 뜻에 따라야 하는 게 맞지만, 변화가 있는 상황 속에서 굳이 뜻을 같이하지 않은 사람을 끌고 가는 것은 맞지 않다고 본다. 그게 원칙"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