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아이스하키 일본과 최종전…7전7패 잊어라
女아이스하키 일본과 최종전…7전7패 잊어라
오후 4시 40분 관동 하키센터서 자존심 건 마지막 승부
2018.02.14 11:40:16
조별예선 두 차례 경기서 완패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일본과 '외나무다리 싸움'을 벌인다. 둘 중 하나는 역사적인 올림픽 첫 승을 기록하게 된다. 

새라 머리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14일 오후 4시 40분 강릉 관동 하키센터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3차전 일본과의 경기에 나선다. 

앞서 단일팀은 10일 스위스전과 12일 스웨덴전에서 각각 0대 8로 패했다. 이에 따라 일본과의 결과에 관계없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하지만,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단일팀은 사상 첫 올림픽 승리라는 큰 성과를 거두게 된다. 더구나, 스포츠 외적으로도 상징하는 바가 크다. 단일팀의 승리가 국내·외에 한반도 정세에 관한 관심을 다시금 끌어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단일팀 구성을 두고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일어난 논란에 대해 어느 정도 당당해질 수 있다는 점도 고려되어야 한다. 

새라 머리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지난 두 경기를 잊었다"며 "한국과 일본의 역사적 관계도 잘 안다"고 각오를 밝혔다. 단일팀은 일본전을 앞둔 이날(14일) 오전, 관동하키센터 옆 연습경기장에서 45분간 미니 훈련을 진행해 일본전을 최종 점검했다. 

앞서 스웨덴전 직후 별도 훈련 대신 휴식을 취하며 정신적 충격을 털어낸 단일팀은, 13일부터 일본전 준비에 나섰다. 

그러나 단일팀 구성에 따른 전력 상승 효과가 두드러지지 않았음이 입증된 상황임을 고려할 때, 현실적으로 일본전 역시 승리를 꿈꾸기는 어렵다. 한국팀 소속으로 여자 아이스하키팀은 역대 일본과의 전적에서 7전 7패를 기록했다. 

일본 역시 승리가 절박하다. 일본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아직 올림픽 아이스하키에서 승리가 없다. 이번 대회에서도 스웨덴과 스위스에 각각 1대 2, 1대 3으로 패했다. 일본 역시 한국전에 큰 기대를 걸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지난 12일 스위스전 이후 일본의 야마나카 감독은 "우리는 (단일팀과의 경기에서) 승리할 자신이 있다"며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한편 화제를 모은 북한 응원단은 단일팀 응원을 위해 이번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다.  

▲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새러 머리 총감독이 이끄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일본전을 하루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