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택 감독 과거 '성추행' 파문...연극계도 '미투' 확산
이윤택 감독 과거 '성추행' 파문...연극계도 '미투' 확산
연희단거리패 김수희 대표 페이스북에 10년전 성추행 사실 폭로해
2018.02.14 16:19:37

연극 연출의 대부인 이윤택(67) 씨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이면서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이 씨가 예술감독으로 있는 극단 연희단거리패의 김수희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etoo(나도 말한다)' 운동에 동참하는 문구와 함께 10년 전 지방 공연에서 이 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김 대표는 "극단일이 워낙 많고 힘들다 보니 버티는 동기가 거의 없었고 내가 중간선배쯤 되었을 때다. 오구 지방공연에 전 부치는 아낙으로 캐스팅이 됐다. 주로 사무실에서 기획 업무를 많이 했지만 공연이 많다 보니 나같이 연기에 재능이 없는 사람도 작품에 투입됐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밤이었다. 내가 받았고 전화 건 이는 연출이었다.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며 "왜 부르는지 단박에 알았다. 안마를 하러 오라는 것이다. 그는 연습 중이던 휴식 중이던 꼭 여자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 그게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고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작업을 이어나갈 수가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대표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성추행 폭로글. ⓒ김소희 페이스북


김 대표는 "안 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 그리고 자기 성기 가까이 내 손을 가져가더니 성기 주변을 주무르라고 했다.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 성기 주변을 문질렀다. 나는 손을 뺐다. 그리고 그에게 더는 못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방을 나왔고 공연을 무사히 마치고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오늘 그 연출이 국립극단 작업 중 여배우를 성추행했고 국립 작업을 못 하는 벌 정도에서 조용히 정리가 되었었다는 기사를 접했다. 여전함에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 많이 고민하다 글을 쓰기로 했다. 쓰는 내도록 온몸이 떨려온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글에서는 성추행 연출가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으나 연극 '오구'의 연출가라 밝힌 점에서 이 씨로 좁혀졌으며 결국 이날 활동중단을 선언하며 성추행 의혹은 사실로 드러났다.

한편 한국에 불고 있는 '미투' 운동은 최근 서지현 검사의 검찰내 성추행 폭로를 시작으로 문인들을 비롯한 각계각층에서 성폭력 행태를 고발하는 등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전개되고 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