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클루니도, 오프라 윈프리도 뿔났다
조지 클루니도, 오프라 윈프리도 뿔났다
할리우드 스타들, 총기규제 평화행진에 기부행렬
2018.02.21 09:44:56
조지 클루니도, 오프라 윈프리도 뿔났다
미국 할리우드 배우와 감독, 제작자, 유명 방송인들이 총기규제를 위한 행진에 거액의 기부금을 쾌척하며 동참하기로 했다.

배우 조지 클루니(56)와 인권변호사인 부인 아말 클루니(39)는 미국 플로리다 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격 사건 생존자 5명이 다음 달 24일(이하 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펼치기로 제안한 '우리 생명을 위한 행진'에 50만 달러(5억3천700만 원)를 기부하기로 했다고 미 연예 매체 피플이 20일 전했다. 

클루니 부부는 "8개월 된 쌍둥이 엘라와 알렉산더의 이름으로 기부한다. 우리 가족도 행진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클루니는 "아말과 나는 더글러스 고교에서 온 젊은 남녀의 용기와 연설에 감명받았다. 우리 아이들의 생명도 달려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워싱턴DC 백악관 앞 광장에서는 전날 학부모와 학생 수백 명이 정부와 의회의 총기규제를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도심에서도 500여 명이 총기규제 촉구 행진을 펼쳤다.

클루니 부부는 지난해 백인우월주의 시위로 촉발된 샬러츠빌 유혈 사태 직후에도 인종주의 반대운동 단체에 100만 달러를 기부한 적이 있다.

클루니 부부를 시작으로 기부행렬이 이어졌다.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최고경영자(CEO)인 제프리 카젠버그(68)도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말했다.

대권 후보로도 오르내리는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64)도 50만 달러를 내겠다면서 "조지, 아말의 뜻에 완벽하게 동참해 힘을 보탠다. 생명을 위한 행진을 제안한 젊은 학생들은 60대인 나를 자유의 기수로 일깨워줬다"고 트위터에 밝혔다.

영화감독 겸 제작자 스티븐 스필버그(72)와 배우자 케이트 캡쇼는 "젊은 학생들은 그들의 리더십과 자신감, 성숙함을 보여줬다"며 역시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