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펜스, 김여정 만나려 했다…北이 막판 취소"
美 "펜스, 김여정 만나려 했다…北이 막판 취소"
펜스 대북 강경 행보에 北 반발한 듯
2018.02.21 11:03:04
美 "펜스, 김여정 만나려 했다…北이 막판 취소"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 차 방한했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당시 북한 대표단과 접촉하려고 했지만 북한이 막판에 만남을 취소해 불발됐다고 미국 국무부와 펜스 부통령실이 밝혔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밝히기 위해 펜스 부통령은 (북한 대표단을 만날) 준비가 돼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이 이 기회를 놓친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지난 8~10일 한국을 방문한 펜스 부통령이 북한 고위급 대표단으로 파견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나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접촉할 계획이었으나, 북한이 막판에 만남을 취소해 불발됐다는 것이다. 

펜스 부통령실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워싱턴포스트>도 펜스 부통령과 북한 대표단은 10일로 고위급 비밀 대화를 예정했으나 만남을 2시간 앞두고 북한이 취소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만남을 취소한 원인은 펜스 부통령의 대북 강경 행보 때문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펜스 부통령이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하고 새로운 대북 제재를 가하겠다고 밝혀 북한이 만남을 피했다는 게 부통령실의 설명이다.

닉 에이어스 부통령비서실장은 "북한은 올림픽 계기 선전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해 접촉에 응했지만, 펜스 부통령이 방한 첫날부터 북한에 강도 높은 압박 캠페인을 이어가면서 생각이 달라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미국 정부의 이 같은 발표에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공식적으로 확인해 줄 사항이 없다"고만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