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랑 "팽목항서 온 '고맙다' 한 마디가 큰 힘이 돼"
김아랑 "팽목항서 온 '고맙다' 한 마디가 큰 힘이 돼"
쇼트트랙 김아랑, '세월호 리본' 말하며 눈물
2018.02.23 15:55:33
김아랑 "팽목항서 온 '고맙다' 한 마디가 큰 힘이 돼"
자신의 헬멧에 '세월호 리본'을 달았던 한국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김아랑 선수가 세월호 참사 유가족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23일 강릉 올림픽파크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여한 김아랑 선수는 세월호 리본을 가린 이유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리본에 대해서는 대답하기 곤란한 질문이라고 말씀드렸고 지금도 사실은 마찬가지"라며 "대회 기간에 리본 때문에 그렇게 화제가 될 줄 몰랐는데 많은 분들이 보신 것 같다. (리본을 가린 것은) 팀 동료들에게 피해가 가면 안 될 것 같아서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선수는 세월호 리본이 정치적 논란이 되자 세월호 리본을 검은색 테이프로 가렸다. 

김 선수는 올림픽 기간에 세월호 유가족에게 연락을 받았음을 밝혔다. 김 선수는 "팽목항에 계신 분들로부터 어떻게 아셨는지 '고맙다'고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김 선수는 "그 한 마디에 큰 위로가 됐고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며 "그래서 올림픽을 치르는 내내 기분 좋게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월호를 언급하면서 눈시울이 붉어진 김 선수는 발언을 마친 뒤에는 등을 돌리고 한참 눈물을 흘렸다. 

김 선수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헬멧 뒤쪽에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리는 노란 리본 스티커를 붙이고 경기에 참여했다. 이를 두고 극우성향 온라인 사이트의 회원은 이 리본이 정치적 표현이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소하기도 했다. 

급기야 김 선수는 지난 20일 부터는 헬멧의 노란 리본 위에 테이프를 붙여 리본을 가리고 경기에 출전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허환주 기자 kakiru@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2015년에는 한국기자협회에서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