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 “임상시험 결과 ‘글로’로 전환시 유해성분 노출 대폭 감소”
BAT, “임상시험 결과 ‘글로’로 전환시 유해성분 노출 대폭 감소”
‘글로’, 잠재적 위해성을 감소한 제품 입증
2018.02.26 19:17:07
BAT, “임상시험 결과 ‘글로’로 전환시 유해성분 노출 대폭 감소”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이하 BAT) 소속 과학자들이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글로(glo™)로 전환한 흡연자들의 경우 특정 유해성분에 대한 노출 정도가 상당히 감소했으며 일부는 금연했을 때와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이러한 결과는 글로가 일반 궐련을 사용할 때보다 잠재적으로 유해성을 대폭 감소한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또 다른 증거이다.

 

글로는 태우는 것이 아니라 가열하는 방식으로 설계된 히팅 디바이스로 연소 시 나오는 연기나 특정 유해성분이 상당히 줄어든다. 과거 시행된 연구들은 글로의 증기에 포함된 유해 성분이 일반 궐련의 연기에 비해 약 90-95% 정도 적다고 밝혔다.

 

 

▲글로 glo 5종 실버, 블루, 핑크, 골드, 블랙.ⓒBAT

BAT의 R&D 부문(유해성 감소 입증 부문 총괄) 제임스 머피(James Murphy) 박사는 “’글로’와 같이 새로 등장한 제품에 대해 소비자와 정책입안자들이 최대한 많은 정보를 원하는 것은 당연하다. 따라서 ‘글로’의 증기와 일반 궐련의 연기와 차이점을 이해하는 것이 과학적 연구의 핵심 과제”라며, “이러한 연구에서 사람들이 직접 참여한 임상시험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글로 증기가 일반 궐련에 비해 더 적은 유해 성분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글로 이용자들은 더 적은 유해 성분에 노출되며 이번 연구결과가 이를 입증한다. 이번 임상시험 결과는 24일 미국 메릴랜드 볼티모어에서 열린 ‘니코틴 및 담배 학회’ 컨퍼런스에서 발표됐다.

 

임상시험은 글로와 같은 히팅 디바이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에서 시행됐다. 최소 3년 이상 흡연해온 180명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한 이 실험은 병원에서 8일간 진행됐다. 

 

처음 이틀동안 시험 참가자들은 평소와 같이 흡연을 했고 소변검사를 통해 성분 검사를 시행했으며, 혈액 및 입김에 대한 분석도 진행됐다.

 

그 후 5일 동안 참가자들은 흡연을 계속하는 그룹, 히팅 디바이스 사용 그룹, 금연 그룹으로 나누어졌고 소변, 혈액, 입김 분석이 다시 시행됐다.

 

특정 유해 성분에 대한 노출은 소변에서 검출된 유해 성분 또는 인체에서 분해되어 노출에 대한 바이오마크라고 불리는 대사물질의 양으로 측정했으며, 세계보건기구에서 일반 궐련의 연기에 포함된 성분 중 유해 성분으로 지정한 성분들도 포함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글로’로 전환한 흡연자들의 경우 소변에서 검출되는 특정 성분의 농도가 감소했고 일부는 금연한 사람들과 동일한 감소량을 보였다. (그래프1) 이는 글로로 전환한 흡연자들이 더 적은 양의 유해 물질에 노출됐으며, 일부는 완전히 금연한 이들과 노출 정도가 동일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머피 박사는 “이러한 결과는 매우 고무적”이라며, “다음 단계는 유해 성분에 대한 노출의 감소가 유해 성분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줄여 글로로 완전히 전환한 경우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감소하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임상시험은 콜레스테롤 수치 또는 심박수 등 건강을 측정하는 일반적 지표와 같이 성분들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나타내는 지표에 대한 연구가 될 것이다.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바이오마커의 감소를 통해 글로로 완전히 전환한 이들의 경우 유해 성분에 대한 노출 감소가 건강상 위험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머피 박사는 “하나의 시험 결과는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다양한 시험 결과들이 모여 큰 그림을 그릴 수 있을 때 글로가 일반 궐련에 비해 유해성을 감소시켰다는 것을 진정으로 확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ews25@pressian.kr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