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2·28 민주운동 기념식
대구의 2·28 민주운동 기념식
보수 텃밭에서 벌어진 독재 항거 기념식
2018.03.05 10:58:40
대구의 2·28 민주운동 기념식

ⓒ 대구시

 

2·28 민주운동 58주년인 지난달 28일 오후 경북고 경대사대부고 등  2·28 민주운동에 참여했던 대구지역 8개 고교생 800여명이 교복을 입고 반월당에서  2·28 기념중앙공원까지 거리 행진을 재연했다.

 

학생들은 '독재정권 타도' '횃불을 밝혀라' 등의 프래카드를 들고 '독재 타도' 등의 구호를 외치며 선배들이 벌였던  2·28 민주운동 당시를 재연했다.

 

또  2·28 기념 중앙공원에서는  2·28 찬가 노래비 제막식이 작사자 김정길 TBC사장과 작곡자 임우상 계명대 교수를 비롯한 대구시장과  2·28 민주운동 관계자와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2·28 민주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데 대해 지역 민주당과 정의당에서도 논평을 내고 일제히 환영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27일 ' 2·28 민주운동 쉰여덟돌을 맞이하여'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국가기념일로 지정을 환영했다.

 

정의당 대구시당 김성년 대변인은 논평에서  "2·28 민주운동이 규모면에서 소박했지만  대구의 정체성이 된 것은 이 운동이 315 의거와 419 혁명의 기폭제가 되었고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뿌리가 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독재정권에 저항했던  2·28 민주운동의 정신은 바로 차별과 반칙없는 사회,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고 규정하고 "정의당의 지금 걸음이 58년 전 시위처럼 소박할지라도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큰 기폭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구시당도 28일 '58주년 맞은  2·28 민주운동 국가기념일 지정과 첫 공식 기념행사개최를 환영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대구가 민주주의의 근간이라는 역사적 가치와 대구시민들의 자긍심을 드높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2·28 민주운동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준 문재인 대통령에게 감사하며 앞으로도 지역 현안에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가지정 기념일이 된 2·28 민주운동 기념식이 28일 대구 콘서트하우스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성대하게 열렸으나 지역 여당격인 자유한국당의 모습이나 목소리는 파묻혀 버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대구의 자긍심을 높이 추켜세우고 지금 잠들어 있는 대구의 기개와 지조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힘이 되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자유한국당 소속인 권영진 대구시장과 대구시장 출마설에 시달리는 민주당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이 나란히 참석해 지역출신 고 김광석의 노래 '일어나'를 합창하는 등  2·28 민주운동의 의의를 되새겼다.

 

또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천정배 민평당 의원이 행사장 앞줄에 앉아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를 나누기도 했으나 자유한국당은 당 대표는 물론 지역 의원들도 앞줄에는 보이지 않았다.

 

국가기념일 지정이후 처음 열린 이날 기념식에는 지역 고교생들과  2·28 민주운동 당시의 주역 및 기념사업회 관계자 등 17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대구'의 특성을 살려  2·28 민주운동가들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뮤지컬 형식으로 진행됐다. 학생 대표는 "선배님들처럼 불의에 굴하지 않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하겠다"고 결의했고 뮤지컬 배우들이 '독재타도' 등의 구호를 외치는 등 공연처럼 진행됐다.

ⓒ 대구시

ithelee@hanmail.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