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연구소 "한국 자동차산업 올해 경기회복 힘들어"
BNK연구소 "한국 자동차산업 올해 경기회복 힘들어"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 영향 커...생산 및 수출 모두 하락세
2018.03.05 11:41:17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불황의 눞에 빠진 자동차산업이 올해도 경기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BNK금융그룹 BNK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는 지난달 28일 '동남권 자동차 부품산업 동향과 전망'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동남권 자동차 부품산업은 지난 2016년 이후 생산 및 수출 활력이 크게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은 지난 2013~2015년 중 연평균 5% 내외의 증가율을 기록했으나 2016년 전년대비 1.1% 감소하고 2017년에는 0.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수출도 지난 2013~2015년 중 연간 80억달러의 실적을 올렸으나 2016년 70억5000만달러, 2017년 68억달러로 하락흐름을 보이고 있다.


▲ BNK부산은행 본점 모습. ⓒ부산은행


동남권 자동차 부품산업은 국내 완성차에 대한 납품 의존도가 높다는 점에서 현대, 기아, 한국지엠, 쌍용 등 주요 완성차 업체의 실적하락을 최근 부진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국내 완성차의 글로벌 판매량은 2015년 약 900만대에 달했으나 2017년 813만대로 10% 가까이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국내 완성차의 내수, 수출, 해외생산이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생산이 전년대비 13.1% 감소하면서 가장 부진했는데 이는 최대수요국인 미국과 중국의 판매감소로 분석됐다.

지역 중견기업의 부실문제가 부각되고 연간 26만대 생산능력을 보유한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폐쇄결정이 발표되는 등 일련의 부정적 사태가 잇따른 가운데 완성차의 판매부진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 올해에도 자동차 업황회복은 기대하기 어려워 보인다.

자동차 부품업계의 중장기 성장경로도 불투명한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2020~25년 중 전 세계 자동차 판매는 연평균 1~2% 증가하는 데 그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2010~17년 중) 시현한 연평균 3.5% 수준의 성장경로를 이어나가기 어려울 전망이다.

특히 연구소는 오는 2025년 이후에는 차량공유, 차량호출 등 모빌리티(mobility) 비즈니스의 발전으로 급격한 자동차 판매둔화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지금은 동남권 부품업체들이 차세대형 기술경쟁력 확보, 신규판로 개척, 해외 현지투자 확대 등으로 새로운 밸류체인을 조성하고 자동차산업의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력을 높여 나가야 할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BNK금융경영연구소 동남권연구센터 백충기 연구위원은 "자동차 부품업계도 신기술 개발 및 국내외 신규판로 개척 등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지만 기업 영세성 등으로 관련투자에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동남권 각 지자체는 자동차 부품업체가 경쟁력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R&D 지원과 종합지원시스템 구축에 정책 우선순위를 둘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