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부산시장 여론조사 공정성 논란...'일파만파'
한국당 부산시장 여론조사 공정성 논란...'일파만파'
예비후보 등록한 박민식 이름만 빠져 "김대식 원장 책임지고 물러날 것"
2018.03.05 15:25:16
한국당 부산시장 여론조사 공정성 논란...'일파만파'

자유한국당 여의도정책연구원에서 진행한 '6.13지방선거' 부산시장 후보 여론조사에서 예비후보로 등록한 박민식 전 의원이 제외된 데 대한 책임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5일 박민식 전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박민식을 뺀 것이 문제가 아니라 누구든지 제2의 박민식으로 삼아 악의적인 음모를 벌일 수 있다는 게 문제다"고 지적했다.

그는 "YDI가 여의도연구원이란 의혹에 대해 시종일관 부인하던 김대식 원장은 결국 고발장 실물을 확인하고서야 진실을 말했다"며 "진실을 말하고 싶지 않은지 할 수도 있다며 뭉개고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4일 박민식 전 의원은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정책연구원인 여의도연구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및 업무방해로 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죄측부터 서병수 부산시장, 이종혁 전 최고위원, 박민식 전 의원. ⓒ프레시안


박민식 전 의원은 "이번 사태의 본질은 홍준표 대표와 그 측근들이 자신들의 입맛과 이해에 따라 누구든지 제2의 박민식으로 삼아 악의적인 음모를 벌일 수 있다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장 들킬 거짓말을 밥 먹듯 하는 사람이 공신력을 생명으로 하는 정당의 정책연구원의 장으로 있다는건 코미디다"며 "지방선거 모든 후보들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한편으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할 책임이 있는 지방선거 여론조사팀장으로서 자격 미달이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특히 박민식 전 의원은 "이번 사태로 홍준표 대표가 그토록 이야기하는 여연의 여론조사 신뢰성에 금이 갔다. 그리고 홍준표 대표에게도 괴벨스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김대식 원장은 스스로 사퇴하고 검찰 조사를 받는 게 당연하고 홍준표 대표 또한 책임지는 행동을 보여줘야 할 때다"고 지적했다.

이날 부산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종혁 전 최고위원도 "지난 2일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이 실시한 부산시장 후보들의 여론조사가 불공정하게 이뤄졌다는 보도가 이어졌다"며 "여론조사 대상에서 박민식 예비후보를 제외하고 민주당 후보 가상대결조사에서는 이종혁 예비후보와 박 후보를 제외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명백히 문제가 있는 편파여론조사이다. 김대식 원장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여의도연구원에서 한 여론조사가 맞다고 인정했다"며 "김대식 원장은 이번 지방선거에 관여하지 말고 오로지 지방선거를 위한 정책개발에만 전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종혁 전 위원은 박민식 전 의원이 홍준표 대표까지 싸잡아 비판한 것과 달리 "이번 여론조사 사태는 자유한국당과 홍준표 대표의 생각과는 다르게 김 원장 독단으로 행사하다 이뤄진 것이다"며 "이 사태의 근본 원인은 서병수 부산시장의 탐욕도 원인이다. 직무 지지도 꼴지를 기록하는 서 시장은 이번 부산시장 선거 불출마 선언을 하고 새로운 인물들에게 길을 열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