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지사직 사퇴, 정치활동 중단"…성폭행 시인
안희정 "지사직 사퇴, 정치활동 중단"…성폭행 시인
"'합의에 의한 관계' 아니다. 모두 제 잘못"
2018.03.06 01:29:34
자신의 공보비서에 대한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안희정 충남지사가 6일 도지사 직 사퇴와 정치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안 지사는 6일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하다"며 사실상 성폭행을 시인했다. 그러면서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고 했다.

안 지사는 이어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라며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겠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고 했다. 

당초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다"며 소송 방침까지 시사했던 안 지사의 이 같은 입장 변화는 피해자 김 씨의 진술이 상당히 구체적이고 텔레그램 대화 내용까지 공개되면서 변명의 여지가 없어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정치 활동 중단' 선언이 정계 은퇴를 의미하는지는 현재로선 불분명하다. 안 지사가 밝힌 짤막한 입장문에는 김 씨 외의 다른 피해자에 관한 언급이 없어 추가 해명도 불가피해 보인다.

앞서 김 씨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4차례에 걸쳐 안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증언했으며, "다른 피해자가 있다는 것을 안다. 그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었다. 국민들이 저를 지켜주신다면 그분들도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추가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음은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안희정 지사의 입장문.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합니다.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합니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입니다. 
모두 다 제 잘못입니다.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겠습니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