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파문' … 민주당 후보 '노심초사', 한국당 후보 '비난'
'안희정 파문' … 민주당 후보 '노심초사', 한국당 후보 '비난'
지방선거 D-100, 혼란에 빠진 충남 선거판
2018.03.06 17:25:06
'안희정 파문' … 민주당 후보 '노심초사', 한국당 후보 '비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차기 대선주자로까지 거론되던 안희정 충남지사의 불명예 사퇴 파문에 민주당 후보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반면 자유한국당 후보들은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6일 지방선거를 100일 앞두고 자칫 이번 사태가 진보진영의 악재로 번질까 노심초사하는 모습이다.

 

특히 충남지사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예비후보들은 이번 사태로 선거유세 일정을 자체적으로 축소하거나 중단하며 당내 분위기와 민심동향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우선 안지사와의 인연을 강조해 왔던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향후 공식일정을 일단 '올스톱' 했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예정돼 있던 아산과 천안, 공주지역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후보사무실 대로변에 걸어뒀던 안지사와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사진 현수막도 모두 철거했다.

 

박 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너무나 충격적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피해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위로 드린다”고 전했다.
 
또 "안희정 지사의 친구이기에 더욱 고통스럽다. 모든 것이 무너지는 안타까움”이라며 “이 시점부터 도지사 예비후보로서의 모든 선거운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선거활동 재개의 구체적인 시기는 밝히지 않았다. 

 

복기왕 전 아산시장도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일정 논의에 들어갔다. 양승조 의원도 이날 천안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피해자에 대한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 향후 선거활동 일정에 대해서는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이밖에 이날 천안갑 국회의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준비했던 이규희 지역위원장도 모든 공식일정을 취소했다. 또 아직 예비후보로 등록하지 않았지만 후보군으로 거론되던 허승욱 전 정무부지사는 '출마 포기'로 가닥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지사와 4년여간 3농혁신 정책을 함께 이끈 경력이 이번 사태에 되려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안지사 파문으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일정이 줄줄이 차질을 빚자 당원들 사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충남지역 한 민주당원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차근차근 준비해 온 후보들도 많은데 좋지 않은일로 세간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이 달갑지 않다"며 "자칫 충남권의 진보진영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반면 충청지역 야권은 이날 일제히 논평을 내고 안지사 성폭력 파문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또 안지사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검찰수사에 적극 임하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충남.북도당, 대전.세종시당은 논평을 통해 "안 지사는 본인의 권력을 이용하여 강압으로 약자인 여성을 철저히 유린한 용서받지 못할 죄인"이라며 "온화한 미소와 세련된 매너로 충남도민들을 혹세무민하고 철저히 농락한 두얼굴의 파렴치범"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당장 도민 앞에 달려 나와 엎드려 실체적 진실을 고하며 제대로 백번이고  천번이고 석고대죄하라"며 "충남도민을 철저히 농락한 죗값을 소셜미디어에  몇 줄 끄적인 어줍잖은 글로써 은근슬쩍 넘어가려 한다면 오산이고 오판이다. 진정한 속죄와 희생의 길을 걷지 않는다면 망연자실하고 계신 충남도민들을 다시 한번 능멸하는 패륜아로 기억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충남도당 역시 논평을 통해 "언론을 통해서만 자신의 고통을 호소할 수밖에 없었던 여비서의 아픔과 고통을 본 국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겉으로 미투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면서 안으로는 여비서에게 성폭력을 휘두르고 있던 것이다. 마치 복면을 쓴 범죄자와 다를 바가 없다"고 했다.

 

하지만 "여야를 불문하고 예비후보로 등록한 후보자들 중에 이러한 오해의 소지가 없는지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  는 자성의 입장도 내놨다.

 

현재 야권의 충남지사 후보로는 바른미래당 김용필 충남도의원만이 등록한 상태다.

 

dltnrwhd@hanmail.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