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원색장마을, 돈 버는 농촌 공동체마을로 탈바꿈
전주 원색장마을, 돈 버는 농촌 공동체마을로 탈바꿈
농촌관광거점마을 관광편의시설 ‘원색마루’ 개소식
2018.03.06 16:12:40
전주 원색장마을, 돈 버는 농촌 공동체마을로 탈바꿈

ⓒ전주시

전북 전주한옥마을과 주변 농촌마을을 잇는 전주시 색장동 원색장마을이 관광객을 유치해 돈을 벌어들이는 농촌관광거점마을로 탈바꿈됐다.

전주시는 6일 색장동 원색장마을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송일 전북도 행정부지사, 김광수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권, 원색장마을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색장 농촌관광거점마을의 관광편의시설인 ‘원색마루’ 개소식을 가졌다.


전주 구도심 100만평 아시아 문화심장터 프로젝트의 주요사업이자 전북형 농촌관광거점마을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원색장마을 농촌관광거점마을 조성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총사업비 30억원(국비 15억원, 시비 15억원)을 투입해 마을의 특화자원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농촌관광 콘텐츠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숙박시설과 식당, 체험시설 등을 갖춘 원색마루가 문을 열면서, 원색장마을은 향후 차별화된 농촌관광 콘텐츠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농촌관광거점마을로서 구도심 아시아 문화심장터의 한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원색장마을 반경 5km 내외에 전주한옥마을과 동고산성, 치명자산성지, 아중역레일바이크 등 다양한 관광 콘텐츠가 위치하고 있고, 각시바위와 서방바위, 애기바위 등의 사랑을 테마로 한 스토리 자원이 풍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현재 총 95호의 가구 145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이 마을은 한과 등을 만들 수 있는 기능보유자와 농촌의 전원적인 풍경을 가지고 있다는 장점도 지니고 있다.

원색장마을 주민공동체는 마을환경 개선사업과 관광편의시설인 원색마루가 완공됨에 따라 이러한 유·무형 마을 자원을 활용해 마을의 강점을 살리고 약점을 줄이기 위한 방안을 찾는 등 본격적으로 농촌관광거점마을을 운영하게 된다.

주민공동체는 또 마을 현안을 주민 주도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 속에서 주민 공동체 역량과 자립역량을 키우고 마을 소득사업을 발굴하는 등 주민 손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수익을 마을발전을 위해 재투자함으로서 살기 좋은 마을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baejy1113@daum.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