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詩, 중·고교 교과서에서 삭제된다
고은 詩, 중·고교 교과서에서 삭제된다
미래엔 "다른 내용으로 대체"…지학사 "저자가 대체 필요성 느껴"
2018.03.07 10:07:49
고은 詩, 중·고교 교과서에서 삭제된다
후배 문인들을 성희롱·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고은 시인의 작품이 중·고교 교과서에서 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출판업계에 따르면 국어·문학 등 국어 분야 검정교과서를 발행하는 일부 출판사들은 집필진과의 협의 끝에 교과서 속 고은 시인의 작품을 다른 내용으로 바꾸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미래엔 관계자는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 시 '그 꽃', 고등학교 문학 교과서에 시 '머슴 대길이'가 실려있고, 중학교 국어 (교사용) 지도서에도 고은 시인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다"며 "이 부분을 다른 내용으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지학사 관계자는 "(고은 시인 작품이 수록된) 해당 단원의 저자가 대체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면서 "다만 다른 단원 저자들의 의견도 고려해야 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학사는 고교 문학 교과서에 고은 시인의 시 '어떤 기쁨'을, 독서와 문법 교과서에는 수필 '내 인생의 책들'을 실었다.

아직 집필진과의 협의가 끝나지 않았다고 밝힌 다른 출판사 관계자들도 입장은 비슷하다.

고은 시인의 성 추문이 큰 논란이 된 데다 교과서가 학생들이 보는 책이라는 점을 고려해 그의 작품이나 작가 관련 서술을 다른 내용으로 대체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교육부도 검인정교과서협회에 공문을 보내 최근 사회적 논란이 된 인물의 교과서 속 작품이나 서술내용과 관련해 각 출판사가 수정 계획이 있는지 알려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고은 시인의 시·수필 등은 중·고교 국어과 교과서 11종 이상에 실려있다. 일부 사회과 교과서에도 작가소개 등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현행 검정교과서의 경우 언제든 수정·보완이 가능하게 돼 있어 출판사 측이 요청하면 이를 검토해 교과서에 반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매달 교과서 상시 수정·보완 시스템을 통해 등록한 내용을 교육부가 검토해 승인하면 내용 수정이 가능하다"며 "다만, 구체적인 내용이나 수정 시기는 저작권자인 집필진과 출판사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