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공장 '사고예방 안전점검' 실시
울산지역 공장 '사고예방 안전점검' 실시
유관기관 합동 안전교육 및 안전성 여부 점검, 첨단기술 도용 문제점 사전에 발견
2018.03.07 14:19:41
울산지역 공장들을 대상으로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점검이 실시된다.

울산시는 7일 오전 10시 SKC(주) 울산공장에서 공단 내 전 기업체 해빙기 안전점검 유도 및 사고 예방을 위해 GPR, 드론, 3D스캐너, VR 등 특수 점검 장비를 활용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단에는 김기현 울산시장을 비롯해 소방본부장, 남부소방서장, 안전보건공단 울산지사장, 한국가스안전공사 울산지역본부장, 울산화학재난합동방제센터장과 SKC(주) 사장, 총괄부사장, 울산 공장장 등 SKC 임원진과 노조위원장이 참여한다.

점검에 앞서 화학공장 전반에 대한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3D VR 장비를 통해 점검 시설과 점검 방법에 대해 사전 검토하는 시간도 가진다.

중점 점검 대상은 증류탑 등 생산시설, 지하배관, 이송배관 등으로 먼저 정문 앞 도로 밑 지하배관에 대한 점검에는 지하매설 탐지장비인 GPR을 활용해 지하배관 위치와 땅 꺼짐, 누설 등 안전성 여부를 점검한다.

높이 40m 증류탑에는 대형 드론의 고성능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보면서 외관상 부식, 파손 등 이상 여부를 확인한다.

이어 3차원적 시뮬레이션을 통해 시설물의 미세한 굴곡과 변이를 측정해 내는 3D 스캐너를 활용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며 밸브, 플랜지, 이송 배관은 가스 검지기에 의한 누출여부 확인 점검도 이뤄진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국가산단 내 전 기업체에서는 CEO 등 경영층이 주도한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해 안전 으뜸 도시 구현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기 바란다"며 "4차 산업 연계형 특수 안전점검 장비 적용을 통해 산업안전의 질적 수준과 완성도를 높여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