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남북 발표 매우 긍정적, 지켜보자"
트럼프 "남북 발표 매우 긍정적, 지켜보자"
미 국무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단계"
2018.03.07 12:19:11
트럼프 "남북 발표 매우 긍정적, 지켜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이 비핵화 대화 의지를 표명한 데 대해 "한국과 북한에서 나온 발표들이 매우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분명히 북한과 먼 길을 왔다"면서 "그것은 전 세계를 위해 위대한 일이 될 것이고 북한을 위해 위대한 일이 될 것이며, 한반도를 위해 위대한 일이 될 것이지만,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고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뭔가를 할 것"이라며 "상황이 곪아 터지지 않게 할 것"이라고 말해 북미 대화에 응할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대화의 전제로 강조해 온 '적절한 조건'의 핵심인 비핵화 의제를 북한이 사실상 수용한 데 대한 긍정적 화답으로 풀이된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평가하며 "북한이 아주 좋았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올림픽에 참가했고 의기양양하게 돌아갔다"며 "우리가 그것을 이어갈 수 있을지 두고 보자"고 말했다.


미 국무부도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단과 대화에서 핵 실험 및 미사일 발사 잠정 중단과 비핵화를 언급한 것과 관련,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헤드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6일(이하 현지 시각) 브리핑에서 북한의 언급에 대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단계라고 생각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북한과 대화를 위한 가능성 있는 진전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어 "대통령은 다음 조치를 위해 동맹국들과 대화를 나누는 꽤 좋은 지점에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미북 간 대화 가능성이 커졌음을 시사했다.

그는 다만 "우리는 한국의 브리핑을 기다릴 것이다. 평양과 워싱턴 사이에 개설된 전화는 듣는 귀가 많다. 안전한 환경에서 (한미 간) 직접 대화하길 바란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단이 북한과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세밀한 확인 과정을 거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과 대화는 비핵화로 나아가야 한다는 우리의 원칙은 바뀌지 않았다. 이는 일본과 한국, 그리고 다른 많은 나라와 공유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단이 미국에 오게 되면 "다음에 우리가 어떤 조치를 취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미 양국이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북한과 대화를 위한 본격적 논의에 착수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국무부는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제인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 "화학무기 사용을 강하게 규탄한다"는 성명을 내보내기도 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성명에서 "화학무기 사용을 금지하는 보편적인 규범을 공공연히 무시한 것은 북한 정권의 무모한 성격을 보여준 것"이라며 이에 따른 추가적 제재가 지난 5일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지난 5일 무기 판매와 금융, 정부 차관 등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추가 대북 제재를 공표했다. 국무부의 이날 발표가 향후 북미 대화 성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