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임종석이 '안희정 사건' 기획했다던데" 논란
홍준표 "임종석이 '안희정 사건' 기획했다던데" 논란
'미투' 대화 나오자 "자꾸 그러면 밥 안 먹고 가겠다"
홍준표 "임종석이 '안희정 사건' 기획했다던데" 논란
이른바 '돼지발정제 강간 모의 사건'으로 여성 단체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7일 "안희정이 그렇게 되냐. 무섭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과 환담을 나누다가 이렇게 말했다고 복수의 정당 관계자들이 전했다.

홍준표 대표는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사건 폭로)을 임종석이 기획했다고 하던데"라는 확인되지 않은 '음모론'을 제기했다. 임 실장은 곧바로 이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을 번번이 거절해온 홍준표 대표를 향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반기는 기색을 하며 "이렇게 인기 많은데 진작 오시지"라고 말하자, 홍준표 대표는 "여성들과 악수 잘 안 한다"며 성폭력에 대한 문제 제기를 역으로 희화화하기도 했다.

홍준표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로 돌아와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제기한 음모론'에 대한 질문을 받고 "농담한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홍준표 대표가 임종석 실장과 친한가 보다. 지역구가 옆 지역구였다. 개인적으로 친한 농담을 한 것이지 큰 의미는 없다"고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홍준표 대표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미투 운동', '개헌' 등에 대해서 각각 언급하자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며 "자꾸 그 얘기를 계속하면 밥 안 먹고 그냥 가겠다"고 엄포를 놓았다고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이용주 원내대변인은 "홍 대표가 '자꾸 이런 식이면 곤란하다'는 얘기를 했지만 험악한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의 불만 표시가 끝나고, 추미애 대표는 "최근 우리 당에 불미스러운 일도 있어서 유구무언"이라며 "여당 대표로서의 의지를 보이기 위해서 미투 복장을 하고 왔다는 것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미투 운동에 대한 지지를 상징하는 검정 옷을 입고 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이정규 기자 faram@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이정규 기자입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