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에게 유리한 한국당 공천룰
국회의원에게 유리한 한국당 공천룰
경북도지사 후보군들 공천룰 비판하며 잇단 포기
2018.03.07 17:12:58
국회의원에게 유리한 한국당 공천룰


▲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

▲ 김영석 영천시장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경선전에 참여했던 현직 행정관료들이 당의 공천룰이 불합리하다며 잇따라 중도하차하고 있다.


중도 하차한 이들은 한국당의 공천룰이 현역 국회의원에게 유리해 정치신인의 진입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해 향후 경선과정에서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6.13지방선거에서 경북도지사 한국당 경선전에 참여했던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와 김영석 영천시장은 7일 당의 공천룰이 불합리하다며 중도 하차를 선언했다.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 등 정당이 신인에 배려가 없고, 신인 진입 장벽이 높았다” 면서 “물리적으로 준비 기간도 상당히 부족했다”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는 “도지사 선거를 비롯해 영천시장, 포항시장 선거에도 나서지 않겠다”고 했다.
김영석 영천시장도 이날 오후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당의 공천룰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다.

그는 회견에서 “3선 시장의 경험을 살려 경북의 살림을 더 크게 한 번 불려보자는 의욕으로 가득차 있었다”면서 “하지만 준비기간이 너무 짧았고, 불공정한 룰과 냉엄한 현실 정치 세계를 극복하고 지지도와 인지도를 상승시키기에는 무리가 있었다”고 불출마 배경을 밝혔다.

그는 ‘불공정한 룰’에 대해 “국회의원에게 유리한 현행 선거법과 책임당원과 여론조사 50%씩인 (자유한국당의) 경선룰”이라며 “국회의원이 장악한 책임당원의 표심을 얻기에 한계가 있고, 선거활동이 제약된 단체장 신분으로 인지도를 높이는데도 어려움이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현행 정치구도의 불공정한 룰을 개선하기위해서는 “공천권을 없애야 한다”면서 “지금 단체장뿐만 아니라 도의원, 시·군의원 후보들까지 (공천권)키를 잡고 있는 국회의원에게 목을 매고 있다”고 지적했하고 “공천을 위해 줄을 세워 몰아가는 이건 민주주의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지사 한국당 후보경선전은 김광림·박명재·이철우 국회의원과 남유진 전 구미시장 등 4파전으로 압축됐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오중기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균형발전 선임행정관이, 정의당에서는 박창호 경북도당 위원장이 예비후보등록을 하고 지지세 확산에 나서고 있다.

hani365@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