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봉주, 우리당과 상관 없다"
민주당 "정봉주, 우리당과 상관 없다"
추미애 "후보자 검증, 성폭력 '불관용 원칙' 적용"
2018.03.07 18:07:26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사건에 이어 정봉주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자의 폭로가 터져나오자 더불어민주당은 7일 패닉 상태에 빠졌다. (☞관련기사 : [단독] "나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 당했다")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은 "피해자 입장에서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윤호중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장)이라며 정 전 의원의 복당 문턱을 높였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정봉주 전 의원은 우리당 소속 당원이 아니다. 복당이 안 됐기 때문에 당과 상관없는 상태"라면서도 '복당 심사에 성폭력 제보가 반영되냐'는 질문에 "서울시당이 해야 할 몫이지만 (성폭력 관련) 문제가 제기됐기 때문에 확인 절차 없이 복당시키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민주당 서울시당은 오는 15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고 정 전 의원의 복당 신청을 심사할 예정인데, 심사과정에 성추행 의혹과 관련된 확인 절차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민주당 당규에 따르면 복당은 시·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시·도당 상무위원회에서 결정하며 그 결과를 최고위원회의에 보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백 대변인은 한편 이날 전국윤리심판원과 공직선거 후보자 검증위원회 연석회의 결과를 브리핑하며 "성폭력과 관련해 당이 △피해자 보호주의 원칙 △불관용 원칙 △근본적 해결 원칙 등 3대 원칙을 정했다"라며 "향후 성범죄 관련 제보 및 인지 사건 발생 시, 즉각 실사를 통해 윤리심판원 제소 및 경중에 따라 수사기관 고발조치 예정"라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17개 시·도에 성폭력 범죄신고 센터를 설치하고 (성폭력 관련 제보가) 접수된 자가 공천신청자로 확인된 경우 심사를 보류하고, 실사를 실시해서 비위 사실이 확인될 경우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라며 "단, 선거악용을 위한 허위제보자 등에 대해서는 '제명' 처리와 '고소고발' 방침을 정했다"라고 했다.


연석회의에 참석한 추 대표는 "성차별과 성폭력에 관한 문제는 조직윤리에서 가장 최우선 순위로 다뤄져야 한다"며 "'과거의 기준과 달라졌지 않느냐. 몰랐다'고 하는 것은 이제 용납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같은 회의에 참석한 민주당 윤호중 공직심사위원장은 공직후보자 검증에 성폭력 제보와 고발도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어느 때보다 강력한 성범죄에 대한 법률 기준이 필요하다는 사회의 지적에 따라서 형사처분 기록 외에도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성폭력, 성범죄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조사를 강화하겠다"라고 검증위원회 자체 조사를 통해 검증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