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서 독서대전 매년 열린다
전주서 독서대전 매년 열린다
전주시, 추진협의체 출범식 개최...올해 독서축제 준비 본격화
2018.03.07 21:10:06
전주서 독서대전 매년 열린다

ⓒ전주시

2017 대한민국 독서대전을 성공리에 치러내며 국가대표 책의 도시로 인정받은 전주시가 올해부터는 자체적으로 독서문화 축제를 열기로 했다.

전주시는 7일 시청 회의실에서 전주지역 도서관 관계자와 독서·출판·서점 관계자, 문화계 인사 등 독서생태계를 대표하는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전주 독서대전 추진협의체’를 발족식 및 첫 회의를 개최하고, 독서대전 준비를 본격화했다.


2018 전주 독서대전 추진협의체는 박순종 전주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한국서점조합연합회와 한국작은도서관협회, 전주교육지원청, 전주문화재단, 전북문인협회, 전북작가회의, 전주독서동아리연합회, 사단법인 푸른문화 등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됐다.

추진협의체는 앞으로 전주시 독서문화진흥 정책의 기본방향을 제시하고, 지역 독서환경 개선 및 독서생태계 발전을 위한 신규 사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독서대전의 주요 일정과 행사장소, 주제, 프로그램 방향 등을 설정하게 된다.

이날 첫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전주시 연중 독서문화진흥 사업 △9월 독서의 달에 개최 예정인 ‘2018 전주 독서대전’의 기본방향 △독서생태계 상생 발전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에 관한 사항 등을 논의했다.

또한, 올해 독서대전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민·관의 역할과 지역 주민이 독서를 생활화하는데 필요한 독서진흥 여건을 조성하는 등 지역사회 내 독서공동체 외연 확대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시는 향후 추진협의체가 정한 기본방향에 대한 각 분야별 실무를 담당하고, △지역 내 인문자산 등을 활용한 다채로운 프로그램 기획 △공공·유관기관(단체) 협력 지원 △행사의 성공 개최를 위한 민관협력 지원에 관한 사항 등을 맡을 2018 전주 독서대전 실무기획단도 꾸릴 예정이다.

동시에, 종합적인 안전대책을 수립하고, 성공적인 축제를 함께 만들어갈 자원활동가를 모집하는 등 축제 준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위원장을 맡은 박순종 전주부시장은 이날 “전주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책의 도시인만큼,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서 2018 전주 독서대전을 개최해 대한민국 책 축제의 선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전주시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공동주관한 2017 대한민국 독서대전은 연인원 25만 명의 방문객을 유치하고 1만3000권의 도서판매 실적을 달성하는 등 수도권과 지방도시의 독서문화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독서진흥을 위한 중앙과 지방의 네트워크 형성 및 독서문화 운동을 확산하는 성과를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baejy1113@daum.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