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절약의 전문가 '부산 에너지홈닥터' 시행
에너지절약의 전문가 '부산 에너지홈닥터' 시행
북구·사하구·금정구·사상구 시행...총 전기사용량 1.4Gwh, 요금 3억원 절감 목표
2018.03.08 10:28:32

세대별 가정 방문을 통해 에너지 사용실태를 점검하고 맞춤형 에너지 절약방법을 알려주는 에너지홈닥터 제도가 부산에서 시행된다.

부산시는 에너지절약 전문가가 직접 가정을 방문해 에너지 소비패턴을 진단하는 맞춤형 컨설팅인 '부산 에너지홈닥터 사업'을 4월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부산시는 겨울철 한파로 인한 전기사용량 급증으로 전력수급 및 에너지절약 대책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여름철 전력난에 대비하고 세대별 에너지 절약방법을 제시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 부산 에너지홈닥터. ⓒ부산시


올해는 연간 총 전기사용량 1.4Gwh, 전기요금 3억원 절감 목표로 북구, 사하구, 금정구, 사상구 등 총 4개구 1840세대에 대해 사업을 시행한다.

부산 에너지홈닥터는 각 가정을 직접 방문해 에너지 사용실태를 점검하고 맞춤형 에너지 절약방법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주요내용은 전력량 측정기를 사용해 사용전력과 대기전력(사용하지 않고 낭비하는 전력) 진단, 불필요한 전력 소모량을 눈으로 보여주고 사용습관 변화를 통한 에너지 절약법, 절전형 멀티탭 사용 등 대기전력 절감 방안, LED 등 고효율기기사용 홍보, 미니태양광 발전 지원 사업 등 부산시 클린에너지 정책을 홍보한다.

부산시는 오는 12일부터 23일까지 에너지홈닥터 모집해 26일부터 28일까지 한국에너지공단, 기후환경 네트워크 주관으로 3일간 전문양성교육을 실시한다. 또 4월부터 각 구별 에너지진단 희망세대에 대해 컨설팅 전문가로 본격 활동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해에 남구, 동구, 사하구 등 3개구 1417세대에 사업을 시행해 연간 총 전기사용량 1.3Gwh, 전기요금 2억5000만원을 절감하였으며 올해는 연간 총 전기사용량 1.4Gwh, 전기요금 3억원을 절감하고자 한다"며 "이는 세대당 연간 16만원의 요금을 절약할 수 있으며 지난해 사업대비 전기사용량 8% 절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