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염동열 사무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 압수수색
권성동·염동열 사무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 압수수색
검찰 '강원랜드 수사단', 국회 전격 압수…혐의는 '업무방해 등'
2018.03.08 10:00:59
자유한국당 권성동·염동열 의원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 전격 압수수색을 당하는 처지에 놓였다. 특히 권 의원은 홍준표 지도부와 가까운 한국당 내 신주류이면서, 법안 심의의 길목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핵심 인사다.

검찰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은 8일 오전 두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의 혐의에 대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업무방해 등의 혐의"라고 밝혔다.

검찰이 전격적으로 두 현직 의원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선 것은, 강원랜드 수사 과정에서 '외압'이 있었는지를 규명하는 과정이자 동시에 채용 비리 '본건'에 대한 재수사 성격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2월 4일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는, 자신이 춘천지검에서 근무하며 강원랜드 사건을 맡았던 지난해 고검장 출신 변호사와 현직 국회의원의 외압이 있었다고 TV 뉴스에 나와 폭로했다. 당시 외압의 당사자로 지목된 이들 가운데 권·염 의원의 이름도 있었다.

안 검사의 폭로로 큰 반향이 일자, 대검찰청은 같은달 6일 검찰총장에게도 수사 경과를 보고하지 않는 독립된 수사단을 꾸려 외압 의혹을 규명하고 사건을 전면 재수사하게 했다. 수사단장은 양부남 광주지검장이 맡았고, 8명의 파견 검사 인선부터 수사까지 전권이 양 단장에게 위임됐다.

수사단은 의혹의 '몸통'이라 할 수 있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자체에 대한 재수사와 관련, 지난달 20일 채용 청탁 인사 10명과 강원랜드 비서실을 압수수색했다. 특히 당시 압수수색 대상자 가운데는 염 의원의 보좌관·비서관 등도 포함됐다.

'외압' 의혹 규명과 관련해서는 다음날인 지난달 21일 최종원 전 춘천지검장(현 서울남부지검장)을 비롯해 작년 강원랜드 수사 관계자 6명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수사단 관계자는 지난달 28일 "압수물 분석 작업을 마치고, 소환 대상자를 정해 소환할 것"이라며 "이전부터 이미 분석된 결과에 따라 소환한다"고 말했었다. 때문에 압수수색 절차는 2월로 마무리하고 이번달부터는 관련자 소환 조사에 나설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두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전격적'이라고 묘사되는 이유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