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규언 동해시장 “불공정한 경선 참여 않겠다”
심규언 동해시장 “불공정한 경선 참여 않겠다”
자유한국당 동해시장 경선 포기 기자회견
2018.03.08 13:10:36
심규언 동해시장 “불공정한 경선 참여 않겠다”

심규언 강원 동해시장은 8일 오전 11시 동해시청 통상상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 동해시장 경선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 시장은 이날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공천신청을 하지 않으며’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겉으로는 공정한 경선을 공언했지만 경선준비과정 자체가 불공정하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어 자유한국당 공천 신청을 포기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지역은 지난 4.13총선에서 민의에 반한 공천으로 많은 상처를 입은 기억을 갖고 있다”며 “그러나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재현되는 일련의 사태를 지켜보며 더 이상은 정당공천에 연연하지 않은 것이 시민에 대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8일 자유한국당 경선은 공정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프레시안


이어 “정당의 공천권은 특정 정치인이 권한을 행사하는 과정이 아니라 시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을 관리하는 과정”이라며 “공정한 경선관리가 필요하지만 동해지역 공천과정은 그렇지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실례로 소속 당의 대통령후보 유세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해당행위자로 매도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건도 있었다”며 “자치단체장은 선거에 영향을 끼치는 행위를 할 수 없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을 보면 결과적으로 특정인을 배제시키기 위한 사전 포석”이라고 토로했다.

아울러 “시장이나 의원을 선택할 권한은 당과 특정인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시민들만이 갖고 있다는 기본을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오늘 결심을 하기 까지 공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다수의 제보와 체증자료를 받았고 수없이 고뇌한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확정했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자유한국당의 불공정한 경선에 불참하는 것이며 향후 시민들과 지지자들의 의견을 들어 자유한국당 탈당과 무소속 출마에 대해 심사숙고한 뒤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8일 동해시청 통상상담실에서 열린 심규언 동해시장의 자유한국당 공천 신청 포기 기자회견장에는 김혜숙, 이정학 시의원 등이 함께 했다. ⓒ프레시안


한편 이날 6.13 지방선건 자유한국당 경선 불출마에는 심규언 동해시장과 김혜숙 시의원, 이정학 시의원 등이 함께 참석했다.

casinohong@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