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성폭력 사건 기자회견 취소, 왜?
안희정 성폭력 사건 기자회견 취소, 왜?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는 게 우선적 의무"
2018.03.08 13:36:19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8일 오후 3시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당초 안 전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성폭행 가해자로서의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안 전 지사 측은 입장문을 통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국민 앞에 속죄드리는 우선적 의무라는 판단"이라며 기자회견 취소를 공지했다.


안 전 지사 측은 "검찰은 한시라도 빨리 저를 소환해달라"며 "성실하게 임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기자회견 전날인 7일, 최초 성폭행 피해 폭로자인 정무비서 김지은 씨 외에도 또 다른 피해자의 폭로가 있었다. 안 전 지사가 소장을 맡았던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는 1년 넘게 안전 지사로부터 수차례의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