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군산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절차 이행 힘모아
전북도, 군산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절차 이행 힘모아
대응반 운영 통한 정부지원사업 발굴 및 현장실사 대응
2018.03.08 14:57:20
전북도, 군산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절차 이행 힘모아

8일 군산 전북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더불어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홍영표 특위위원장, 안호영 의원, 김윤덕 전북도당 위원장, 최정호 정무부지사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GM 노조와 협력업체 등을 만나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따른 현장간담회를 갖고 있다.ⓒ전북도

전북도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기준 고시 개정으로, 조선업 및 자동차산업이 위기에 봉착한 군산지역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이 가능해짐에 따라 지정 신청과 관련한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신속한 절차 이행 및 현장실사 대응을 위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대응반을 구성, 8일 첫 회의를 실시했다. 특히 전북도가 이미 요청한 지원사업 발굴에 대한 추진상황 및 사업 방향 등을 함께 논의했다.

대응반은 한국GM 군산공장 협력업체가 소재한 전북도내 시군 및 관계 유관기관으로 구성했다. 산업부와 산업연구원과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정부 정책방향 및 지원사업 관련 제반사항에 대하여 폭넓게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도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대응반을 통해 지역산업 육성 및 경제 회복을 위한 실효성 있는 지원사업을 마련하고, 산업부 현장실사에도 대응반과 공동대응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3월중 지정 신청을 완료하고, 산업부의 지역산업위기심의위 및 관계 중앙부처, 관련 전문가의 현장실사를 거친 후 4월중 최종 지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한 신속한 절차 이행과 함께, 지원사업 발굴 및 정부정책 반영 등을 중앙정부와 지속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aejy1113@daum.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