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6년 연속 10조원대 국가투자예산 확보 시동
경북도, 6년 연속 10조원대 국가투자예산 확보 시동
8일 국가투자예산 확보 보고회... 국가투자예산 확보 전략 논의
2018.03.08 15:28:00
경북도, 6년 연속 10조원대 국가투자예산 확보 시동
경북도가 내년에도 10조원대 국가투자예산을 확보한다는 목표로 8일 '2019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한 보고회'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도는 국가정책에 부합하는 다양한 시책사업을 개발하고, 국가예산 편성시기에 따른 단계별 대응전략으로 내년 10조 3,000억원의 국비예산을 확보할 방침이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를 중심으로 각 실국장이 주요 전략사업에 대한 예산 확보계획을 보고하고, 전반적인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보고회에서는 올해 종료되는 대규모 SOC사업을 대체해 무주~대구(성주~대구) 고속도로, 영천~양구간 고속도로(남북6축) 건설 등 주요 SOC사업을 신규 발굴해 건의하기로 했다.

내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경북도 보고회에서 김장주 행정부지사가 발언하고 있다.ⓒ경북도 제공


또 국립 지진방재연구원 설립, 청색기술 융합산업 클러스터 조성, 낙동강 수변생태축 보전․복원사업, 전통주 고부가 상품개발 및 산업화 기반 구축, 독도 비즈니스센터 건립, 글로컬 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등 문화, 산업, 환경, 농업, 해양, 안전, R&D에 걸친 논의가 이어졌다.

도는 이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110개의 신규사업을 추가 발굴해 국책사업화 될 수 있도록 건의하고, 기존 224개 사업에 대해서도 국가예산이 집중 투자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내년 국비지원을 건의할 주요 SOC사업 중 계속사업으로 고속도로는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 1,000억원, 보령~울진간 고속화도로 건설 50억원 등이다.

철도는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포항~울산) 1,000억원, 동해중부선 철도부설(포항∼삼척) 3,500억원, 영천~신경주 복선전철화 1,000억원, 중앙선복선전철화(도담~영천) 6,000억원, 중부내륙 단선전철(이천∼문경) 부설 5,000억원 등이 포함했다.

또 구곡~생곡2 국도대체 우회도로 건설 400억원, 서면~근남1 국도 확장(동서5축) 434억원 등 SOC분야에 가장 많은 75개사업 3조 889억원의 국비 지원을 건의한다.

공단 폐수처리시설 확충사업 368억원, 하수처리장 확충사업 658억원 등 환경분야 18개사업 6,074억원과 농․축산분야에 국제 종자생명 교육센터 건립 20억원, 국립해양과학교육관 건립 368억원, 강구항 개발사업 220억원 등 수산분야 48개사업 7,814억원 확보에도 나선다.

도는 신규사업의 타당성 조사 등을 한국개발연구원과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등에 의뢰해 진행 중이다.

국비확보는 김장주 행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총괄반장에 안병윤 기획조정실장, 반장을 실국장으로 구성한 ‘국가투자예산 확보전담 T/F팀’(11개반 82명)이 맡는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경북의 새로운 비전 제시와 지역 균형발전,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국비확보가 최우선"이라며 "어려운 여건이지만 대규모 신규사업을 발굴하고 국회의원, 시장‧군수, 공무원 모두 공조체제를 구축해 목표하는 국비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inam77@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