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 '폭발물 가방' 신고...이용객 대피 소동
부산역 '폭발물 가방' 신고...이용객 대피 소동
경찰력 90여 명 동원 가방 확인 결과 생필품 발견, 노숙자 것으로 추정
2018.03.08 15:44:46

부산역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여행가방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이용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4분쯤 부산역 2층 대합실에 2시간째 방치된 여행가방이 폭발물로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 8일 오후 2시 44분쯤 부산역 2층 대합실에서 폭발물로 추정되는 여행가방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주위를 통제하고 확인 중에 있다. ⓒ부산경찰청


대테러순찰중인 의경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특공대, 군대, 경찰특공대 등 90여 명을 출동시켜 현장을 통제하고 시민들을 대피시켰다.

일부 시민들의 갑작스러운 경찰들의 출동에 겁을 먹고 부산역 밖으로 빠져나가는 등 일대 혼란이 발생했다.

다행히 경찰 확인결과 가방의 내용물은 수건, 비누, 옷가지 등 생필품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패럴올림픽 관련 부산역 대테러 지원 근무 중인 의경들의 신고로 현장을 확인한 결과 폭발물이 아닌 노숙자의 물품으로 보이는 여행 가방이었다. 가방 주인에 대해서 확인 중이다"고 설명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