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산후조리원 또 신생아 호흡기감염병 집단 발생
부산지역 산후조리원 또 신생아 호흡기감염병 집단 발생
지난달부터 3곳서 발견 확진자 추가 우려, 병원 초기 대응 문제점 지적
2018.03.08 16:24:13
부산지역 산후조리원 또 신생아 호흡기감염병 집단 발생
지난달 부산의 모 산후조리원 두 곳에서 신생아들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집단 감염된 데 이어 또다시 신생아들이 집단감염되는 일이 발생했다.

8일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 사하구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 13명이 호흡기감염병에 집단으로 감염됐다.

해당 산후조리원에서 지난 2일 첫 신고가 이뤄지면서 부산시는 병원 신생아실을 폐쇄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부산시의 조사결과 신생아실을 이용한 296명의 신생아 중 총 13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부산에서는 북구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24명의 RSV 확진자가 나왔고 동래구의 한 산후조리원에서도 8명이 감염되면서 신생아들의 건강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북구의 산후조리원은 감염의심환자가 발생한 뒤에도 지역 보건소장에게 신고를 하지 않아 과태료 100만원의 행정처분을 받기도 해 산후조리원 이용에 주의가 요구된다.

부산시는 해당 산후조리원에 대해 신생아실 폐쇄는 물론 병원측의 초기 대응이 적절했는지 등을 검토 중이다.

한편 RSV 감염증은 2세 미만 영아에게 발병률이 높은 호흡기 질환으로 심할 경우 폐렴으로 이어질 수 있어 특히 신생아의 경우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