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경찰서, 수천만 원 편취한 통신사 대리점 직원 검거
순천경찰서, 수천만 원 편취한 통신사 대리점 직원 검거
47명 고객 USIM칩 재발급, 소액결제 방법으로 3200만 원대 사기
2018.03.09 11:46:49
순천경찰서, 수천만 원 편취한 통신사 대리점 직원 검거

순천경찰서(서장 이삼호)는 고객 유심칩을 이용해 수천만 원을 편취한 통신사 대리점 직원을 검거했다.


▲순천경찰서 전경


9일 경찰에 따르면 A씨가 근무한 이동통신 대리점의 고객정보를 이용해 소액결제 방식으로3200만 원 가양의 상품권을 구매한 후 도박에 탕진한 통신사 대리점 직원 A씨(남, 25세)와 대리점주 2명을 개인정보보호법위반으로 입건했다고 전했다.

A씨는 조례동 소재 이동통신 대리점에 근무하면서 지난해 11월부터 1개월간 태블릿PC 등으로 번호 가입한 고객 47명의 개인정보를 이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고객 몰래 유심칩을 재발급 받아 자신의 휴대폰에 장착해 76회에 거쳐 소액 결제하는 방법으로 3200만 원 상당의 백화점 상품권을 구매해 이를 현금화한 후 인터넷도박에 탕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여죄 수사는 물론 여타 이동통신사도 유사 사례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서 수사과 유영현 과장은 “소비자들은 태블릿 등 사용시 아무런 이유 없이 갑자기 기기가 작동하지 않을 때는 즉시 해당 이통사 A/S에 문의하는 것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wjs8852@hanmail.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