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터치는 성폭력 아니라는 한국당...인식 저급해"
하태경 "터치는 성폭력 아니라는 한국당...인식 저급해"
8일 바른미래당 부산 현장 최고위원회서 한국당 비판 날 세워
2018.03.09 11:20:38

부산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태경 최고위원이 자유한국당에 대해 날 선 비난을 쏟아냈다.

9일 오전 부산시의회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부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태경 위원은 "한국당은 터치만 있었고 성폭력은 없었다는 해괴한 발언을 했다"며 "강간만 성폭행이지 돼지발정제 강간미수정도는 성폭력이 아니다라는 저급한 인식이다"고 비난했다.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프레시안


하태경 위원은 "터치가 성폭력이지 왜 아닌가"라며 "한국당은 정말 저급해서 입을 올리기도 싫지만 한국당 성폭력대책위원장은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최근 부산 구·군의원선거구 확장안을 놓고 자유한국당이 백지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한국당이 4인 선거구 백지화를 노골적으로 작업하고 있다"며 "부산시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에게 경고한다. 기존 원안대로 선거획정 통과시키지 않는다면 민주주의를 방해한 벌을 받게 될 것이다"고 비판했다.

하태경 위원은 탁형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의 여성 비하 논란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탁현민 행정관을 끼고돌면서 미투를 응원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정말 따뜻한 기도를 하려면 탁현민을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