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단일화 직전 한명숙ㆍ문재인과 회동, 왜?
박원순, 단일화 직전 한명숙ㆍ문재인과 회동, 왜?
"범시민 야권 단일후보로 한나라당과 1:1 구도 만든다"
2011.09.06 17:21:00
박원순, 단일화 직전 한명숙ㆍ문재인과 회동, 왜?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관련 박원순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 단일화 합의를 발표하기 직전 '박원순-문재인-한명숙' 회동이 이뤄졌던 게 알려져 주목된다.

민주당의 서울시장 유력 후보인 한명숙 전 총리와 야권 대권 주자 중 하나인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그리고 박 상임이사는 안철수-박원순 단일화 발표 1시간 직전인 6일 오후 3시에 노무현재단에서 만나 단일화 관련 기본 입장을 확인했다.

세 인사는 첫째, "이번 서울시장 선거를 범야권과 시민이 하나가 돼 반드시 승리하는 선거로 만들어야 한다", 둘째,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범시민 야권 단일후보를 통해 한나라당과 1:1 구도를 만들어야 한다", 셋째, "박원순-한명숙 두 사람은 범시민 야권 단일 후보 선출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이후엔 선거 승리를 위해 모든 힘을 기울인다", 넷째,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계기로 범야권의 단결과 협력이 이뤄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다"는 데 합의했다.

이들은 "다가오는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한나라당과 이명박 정부의 실정을 심판하고, 민주, 복지, 평화를 되찾는 중차대한 전환점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승리는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느냐 못 가느냐의 기로라는 점을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동은 박 상임이사 측이 전날 서울시장 선거와 관련해 "한명숙 전 총리를 만나 인사드리고 상의 드리고 싶다"는 뜻을 문 이사장에게 전해오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상임이사와 민주당 유력 후보인 한명숙 전 총리가 단일화 논의에 뛰어들면서 야권 단일 후보 논의는 급물살을 탈 예정이다. 두 인사가 사실상 단일화를 약속하면서 향후 구도는 '박원순-한명숙-기타 야당 후보'로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한나라당 김기현 대변인은 "야권 단일화의 윤곽이 나오는 것을 보면서 추석 이후 후보 선정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속도 조절'을 하겠다는 것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ilys12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