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찰 수사 미진하면 특검 수용"…사실상 거부
민주당 "경찰 수사 미진하면 특검 수용"…사실상 거부
"한국당과 손잡고 대선 불복 동참한 야당 매우 유감"
2018.04.23 12:12:35
더불어민주당은 23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 관련 야3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 "수사기관의 수사 결과가 미진하다면 특검을 수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야당의 특검 요구를 거부한 것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비공개 의원총회 뒤 "경찰이 충분히 조사하고 있기 때문에 경찰과 수사기관의 결과가 미진하다면 특검을 수용할 수 있다는 것이 지도부 입장"이라며 "특검 수용 문제와 관련해서는 지도부에 일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야3당이 '드루킹 사건'을 '대선 불법 여론조작 사건'으로 규정한 데에 크게 유감스럽다"라며 "특히,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자유한국당과 함께 손을 잡고 대선과 연계시키는 대선 불복 대열에 함께 한 데에 매우 유감이고 규탄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개헌 투표를 위한 국민투표법 개정안 처리와 관련해선 "오늘 국민투표법이 통과되지 않으면 6.13 지방선거 동시투표가 불가능하다"라며 "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지만 안 될 경우 지도부 논의를 통해 내일 향후 처리 방안을 발표하겠다"라고 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기자들을 만나 "야3당이 국회 정상화와 특검을 연결했는데 어불성설"이라며 "국회는 이미 4월 임시회를 개회하기로 의사일정을 합의했는데 (야당은) 시작을 방송법으로, 지금은 특검으로 파행시켰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