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편집 손 뗀다…아웃링크 도입 적극 추진"
네이버 "뉴스 편집 손 뗀다…아웃링크 도입 적극 추진"
"모바일 첫 화면서 뉴스·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제외"
2018.05.09 14:16:14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뉴스 편집에서 완전히 손을 떼고 뉴스를 클릭하면 언론사 사이트로 연결하는 '아웃링크' 도입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9일 밝혔다. 

한성숙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연 뉴스 및 뉴스 댓글 서비스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3분기 이후부터 네이버는 더 뉴스 편집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이에 대해 언론사가 직접 뉴스를 편집하고, 광고 수익과 독자 데이터를 언론사에 제공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또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완전히 제외하고, 검색 중심의 첫 화면으로 개편하기로 했다.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도 모바일 첫 화면에서 뺄 계획이다. 

이에 대해 "첫 화면에 뉴스가 배치돼 특정 기사에 과도하게 시선이 집중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라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한 대표는 언론사들이 요구해 온 아웃링크 전환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며 "일괄적인 아웃링크 도입은 어렵지만, 언론사와의 개별 협의를 통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드루킹 사건'으로 논란을 빚은 댓글 서비스에 대해선 개별 언론사가 댓글 허용 여부나 정렬 방식 등 정책을 결정하게 할 방침이다.

또 사용자 패턴을 더 면밀하게 감지하고, 매크로(자동 프로그램) 공격에 대해 24시간 감시 체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