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편 4사 개국일, 청와대 기자실은…
종편 4사 개국일, 청와대 기자실은…
종편, '풀 기자단' 가입 못해…MB 축하 영상 메시지만 보내기로
2011.12.01 11:20:00
종편 4사 개국일, 청와대 기자실은…
종합편성채널 4개사가 개국하는 1일, 청와대도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저녁 열리는 개국 특집 행사에 초청을 받았지만 1분여 짜리 영상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갈음키로 했다. 이 대통령은 종편사의 개국기념 단독 인터뷰 요청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임태희 대통령실장, 최금락 홍보수석, 유명희 미래전략기획관, 김대희 방송정보통신 비서관, 박정하 대변인 등 다수의 인사들이 행사에 참석키로 했다.

이 대통령이 다른 언론사들의 창간 기념행사에도 관례상 영상메시지를 보내는 점을 감안하면 일단 표면적으로는 종편 개국행사에 대한 '특별 대우'는 없는 셈이다. 하지만 상당한 배려도 엿보인다.

청와대 '상주 기자'되는 종편언론사들

이미 국회 등 일부 출입처에서 취재활동을 개시한 종편사들은 최근 청와대에도 공식적으로 출입 신청을 했다. 청와대는 이들에게 '상주 기자'자격을 부여키로 했다.

보안, 경호 문제 등으로 인해 청와대 취재시스템은 다른 곳과 비교해 복잡한 편이다. 청와대 출입기자는 출입기자, 상주기자, 풀기자로 분류된다.

출입기자는 청와대에 등록절차만 거치면 되는 대신 별다른 편의 제공이 없다. 200여 개 가까운 언론이 등록되어있다.

45개사로 구성된 상주기자는 출입기자 중 대변인실의 허가를 얻어 청와대 기자실에 상주해 취재를 하게 된다. 상주기자 중 대통령 및 청와대 관련 행사 취재 목적으로 하는 풀 취재단을 구성하는 기자들이 풀 기자가 된다. 현재 풀 기자단은 공중파 TV 및 라디오 방송, 케이블 뉴스 채널, 중앙일간지, 경제지, 영자지, 인터넷 방송 등 중앙언론사 41개사로 구성되어있다.

상주 기자 중 풀 기자단에 가입하지 못한 곳은 <아시아투데이> <교통방송> <조세일보> <뷰스앤뉴스> 등이다. 종편사도 일단 이들과 같은 지위를 부여받게 되는 것. 해외 순방을 비롯해 대통령 및 청와대 행사를 직접 취재할 순 없다.

결국 청와대에 출입하는 종편사들의 최종 목표는 풀취재단 가입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청와대 풀 취재단 가입 요건은 상당히 엄격하다. 참여정부 시절에 비해 자격 요건이 훨씬 더 까다로와졌다. 신규로 풀기자단에 가입하기 위해선 청와대 기자실 출입 6개월 이후 풀 취재단의 90% 이상이 동의를 해야 한다. 뒤집어 말하면 기존 풀 취재단 가운데 5개사만 반대해도 가입할 수 없고 청와대가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종편을 개국한 한 신문은 종편 취재진이 자사 기자로 구성된다는 이유로 '완전한 신생 언론사와 동급으로 취급될 순 없지 않냐'는 논리을 폈지만 일단 종편사는 상주기자에만 포함되게 됐다. 다만 기존 풀기자단의 일원이었던 MBN의 경우, 그 지위를 유지키로 했다.

상주기자 허가는 청와대의 권한이지만, 청와대가 지난 몇 년간 상주기자나 출입기자를 전혀 확대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개국과 동시에 자격을 부여한 것은 일종의 '배려'라고 볼 여지가 있다.

어쨌든 가입 요건이 엄격하고 오직 기존 풀기자단에 의해 결정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현 정부 임기 중 종편사들이 청와대 풀기자단에 가입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출입기자 운영규정이 바뀌는 차기 정부 출범 때는 이야기가 달라질 수 있다. 현 정부 출범 때도 이전 정부 청와대 출입기자단 운영규정과 별개로 일부 언론사들이 풀기자단에 신규로 포함된 바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