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깜짝 정상회담, 또 있을 수 있다"
文대통령 "깜짝 정상회담, 또 있을 수 있다"
"일상적 만남처럼 쉽게 만나…유사 회담 방식 대비하라"
2018.05.28 15:04:13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6일 남북 정상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깜짝 정상회담'을 한 데 대해 "앞으로도 유사한 회담 방식이 있을 수 있다"고 28일 말했다. 남북 정상이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 만날 수 있다고 예고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서 무엇보다 의미가 컸던 것은 남북 정상이 긴급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번잡한 절차와 형식을 생략하고 일상적인 만남처럼 쉽게 연락하고 쉽게 약속하고 쉽게 만났다는 사실"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에 지난 판문점 회담이나 올해 가을에 예정된 평양 회담처럼 격식을 갖춰서 정기적인 회담을 갖는 것은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면서도 "그에 더해 정기적인 회담 사이에라도 긴급한 필요가 있을 경우 이번처럼 판문점 남측 지역과 북측 지역을 번갈아 오가며 실무적인 회담을 수시로 할 수 있다면 남북 관계의 빠른 발전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유사한 회담 방식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유사시 대통령 직무 대행이나 군 통수권 등의 공백을 막기 위한 사전 준비, 군 수뇌부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들의 비상 대기 등 필요한 조치들과 취재진의 균형을 갖추는 문제, 관련국들에 대한 사전 및 사후 통지 방안 등을 미리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깜짝 정상회담'을 열었다.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26 남북 정상회담 이후 북미 정상회담을 재추진하고 있다. 남북 정상회담이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대화 국면의 돌파구가 된 셈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