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대통령 싱가포르 갈 가능성 낮아졌다"
청와대 "文대통령 싱가포르 갈 가능성 낮아졌다"
남북미 종전선언 지연되나…정부 "지속적으로 긴밀한 협의"
2018.06.07 17:12:20
6.12 북미 정상회담 계기에 한국과 북한, 미국이 참여하는 한국전쟁 종전 선언이 3국 정상 공동선언 형태로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청와대가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다"며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오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남북미 3자 종전선언 발표차 싱가포르를 방문할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시간이 지나면서 가능성은 낮아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지금 시점에서 한다, 안 한다 (여부를) 잘라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부연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행 여부가 결정되는 마지노선이 이번 주말이냐는 질문에는 "그것을 제가 확언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와 관련,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싱가포르 방문설에 대한 질문에도 김 대변인은 "정보기관의 일은 제가 확인할 수 없고, 설사 안다고 해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만 말했다.

다만 정부는 조속한 종전선언을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경주할 방침이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남북미 3자 간에 관련 논의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며 "종전선언이 가급적 조기에 발표될 수 있도록 남북미 3자간에 지속적으로 긴밀해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과 종전선언의 연관성에 대해 "비핵화와 관련된 사항은 북미 간에 협의가 진행되고 있고 종전선언도 그와 연관이 돼 있다"며 "그래서 지금 협의가 진행 중인 그런 사안들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하루 연차를 사용한 문 대통령이 혹시 휴가 기간 중 한반도 정세 및 외교안보 상황과 관련해 특별한 일정을 소화하지는 않았는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마음 놓으셔도 된다"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통상 대통령의 휴가지 및 휴가 일정은 경호상의 이유로 휴가 종료 때까지 공개되지 않지만, 지난달 26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비공개리에 전격 성사되는 등 최근 한반도 정세가 급변하면서 문 대통령의 휴가가 종료되기 전에도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조용히, 요란하지 않게 휴가를 보내신다는 뜻으로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며 청와대가 대통령 휴가 일정을 공개하지 않는 데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