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비핵화 절차, 매우 매우 빠르게 시작할 것"
트럼프 "비핵화 절차, 매우 매우 빠르게 시작할 것"
김정은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공동 합의문 서명
트럼프 "비핵화 절차, 매우 매우 빠르게 시작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모두 마치고 결과물을 담은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양국 정상은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오전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과 업무 오찬을 마친 뒤 합의서에 서명했다. 합의서에 담긴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미래지향적인 북미 관계의 방향을 담은 합의문이 조만간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합의문에 서명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누구의 예측에도 벗어나는 좋은 결과가 나왔다면서, 향후 한반도에서의 모든 관계는 과거와는 크게 달라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오늘 있었던 일에 자부심을 느낀다. 북한과 관계, 그리고 한반도에서의 모든 관계는 과거와는 크게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두 사람은 누가 기대했던 것보다 좋은 결과, 누구의 예측에서도 벗어나는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며 "여러 중요한 문제를 해결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 이런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합의서의 내용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 후에 모든 내용을 알게 될 것"이라며 "매우 포괄적인 내용이기 때문에 양쪽 모두 이 결과에 대해 아주 인상 깊을 것"이라고 덧붙엿다. 

그는 또 비핵화와 관련된 기자의 질문이 나오자 "(비핵화) 절차를 매우 매우 빨리 시작할 것(We're starting that process very quickly. very very quickly. absolutely.)"이라고 말해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미국이 만족할만한 성과를 얻어낸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 12일(현지 시각) 카펠라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서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회담을 이어갈 것이라며 "백악관으로 초청할 것"이라고 밝혀 향후 김 위원장의 미국행이 가시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그는 서명식 이후 김 위원장에 대해 "대단히 훌륭한 사람이고, 똑똑하다. 협상할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또 그는 "오늘 우리는 서로 많은 것을 알게 됐다. 의미있는 합의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 역시 이날 합의에 만족을 표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과거를 걷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문건에 서명하게 된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기자회견을 가진 뒤 오늘 저녁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의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 왔을 때 이용했던 중국국제항공 CA62편이 오늘 오후 12시 54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이륙한 것으로 미뤄 보아 그 역시 저녁 이후에 싱가포르를 떠나는 것 아니냐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