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조사] 재·보선 민주 10곳 기염...한국당 1곳 우세
[출구조사] 재·보선 민주 10곳 기염...한국당 1곳 우세
더불어민주당 10곳 당선 유력,, 1곳 경합, 1곳은 한국당 우세
2018.06.13 18:00:41
[출구조사] 재·보선 민주 10곳 기염...한국당 1곳 우세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가 야당의 압도적인 승리로 나타났다. 13일 오후 6시 발표된 공중파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를 보면, 더불어민주당은 전국 12곳 중 10곳에서 당선 유력으로 나타났다. 만약 이대로 선거 결과가 확정되면 민주당은 현 118석에서 128석으로 늘어난다.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시선을 끌었던 지역은 서울 송파을이다. 보수의 텃밭이기도 한 이 지역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을 자처하는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57.3%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영입1호로 전략공천 된 전 MBC 아나운서 배현진 후보는 28.2%, 공천파문을 겪은 박종진 바른미래당 후보는 13.8%로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한 것으로 확안됐다. 개표 결과를 기다려봐야 하겠지만, 그간 홍준표 대표가 주장해온 '여론조사 조작설'은 사실이 아닌 게 됐다.

 

서울의 또다른 보궐선거 지역인 서울 노원병의 경우,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60.9%로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24.1%)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강연재 자유한국당 후보는 13.7%로 한자릿수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보궐 선거에서의 관전 포인트는 보수의 텃밭인 경남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얼마만큼 국회의원 수를 가져오느냐였다. 결과는 압도적이었다. 부산 해운대을의 경우,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54.4%로 35.3%의 김대식 자유한국당 후보를 더불스코어로 이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남 김해을은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68.5%로 26%의 서종길 자유한국당 후보를, 울산 북은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후보(52.2%)가 박대동 자유한국당 후보(28.4%)를 제치고 각각 1위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공동 출구조사는 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12개 선거구 125개 투표소에서 약 3만 명을 상대로 조사했다. 예상 오차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선거구별 ±3.2~4.0% 포인트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허환주 기자 kakiru@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2015년에는 한국기자협회에서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