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요트인들 전북 부안 격포항으로 모여든다
세계 요트인들 전북 부안 격포항으로 모여든다
제4회 새만금 국제요트대회 21일부터 24일까지 격포항 일원서 팡파르
2018.06.15 15:58:12
세계 요트인들 전북 부안 격포항으로 모여든다
세계 요트인이 전북 부안 격포항으로 모여들 예정이다.

제4회 새만금 국제요트대회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격포항 일원에서 열린다.

일본 러시아 중국 미국 등 10개국 300여명의 세일러가 참가하는 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는 국내외 세일러들의 높은 관심과 참여로 올해 4회째를 맞이하게 됐다.

해양수산부, 전라북도, 부안군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명실상부한 국제요트대회로 발전, 부안 격포항은 해양스포츠와 해양레저의 중심지로 탈바꿈 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체험할 수 있는 각종 이벤트가 준비,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무료로 파워요트와 크루저요트 탑승체험 및 유람선에 탑승해 해상에서 직접 경기를 관람 할 수 있다.

특설무대에서는 23일 오후 국제요트인의 밤 행사와 새만금노래자랑이 열려 참가선수단은 물론 지역주민과 관광객 등이 함께 어우러지는 한마당이 펼쳐질 예정이다.

노래자랑이 끝나면 대형화면 앞에서 월드컵 멕시코전을 관람하며 응원전을 펼칠 예정이다.
yc7822@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