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국제요트대회 '시원한' 막 올랐다
새만금 국제요트대회 '시원한' 막 올랐다
중국 등 10개국 300여명 세일러- 35척 요트 참가..오늘 저녁 개막공연
2018.06.21 15:34:48
새만금 국제요트대회 '시원한' 막 올랐다

'제4회 새만금 국제요트대회' 막이 오른 가운데 중국 일본 러시아 등 10개국 300여명의 세일러와 35척의 요트가 참가했다.

전북 부안 격포에서 펼쳐지는 '제4회 새만금 국제요트대회' 막이 올랐다.

중국 일본 러시아 등 10개국 300여명의 세일러와 35척의 요트가 참가했다.

20일부터 선박 계측과 안전검사를 시작으로 참가선수 및 운영요원들에 대한 안전교육이 진행됐다. 외국에서 참가한 선수단과 전국에서 모인 국내 선수들은 전북 부안의 아름다움에 매료돼 경기를 준비하는데도 부족한 시간을 쪼개 주변 관광을 하면서 이번 대회를 즐기고 있다.

격포 특설무대에서 22일 오후 6시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식이 진행된다. 참가한 선수들은 23일부터 시작될 경기에 앞서 격포항 앞바다 경기수역에서 맹연습을 하면서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21일 시민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탑승체험이 시작돼 격포항을 찾은 관광객들이 "뜻밖의 호사를 경험했다"며 즐거워했고, 주최 측에서는 이번 주말을 맞아 많은 관광객들이 가족단위로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든 이벤트는 무료로 현장에서 직접 참여할 수 있다. 매 회 1시간 전부터 선착순으로 탑승권을 배부하기 때문에 사람이 몰리는 시간대는 조기 매진ㄷ다.

주최측은 4대의 대형요트와 유람선으로 매 회 100여명의 참가자를 경기관람을 위해 바다로 안내해 아주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 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23일 저녁에는 특설무대에서 국제요트교류의 밤 행사와 새만금노래자랑이 열려 참가선수단은 물론 지역주민과 관광객 등이 함께 어우러지는 국제교류한마당이 펼쳐질 예정이다.

노래자랑이 끝나면 특설무대에 설치된 대형 LED화면으로 월드컵 멕시코전을 관람하면서 거리응원도 펼칠 예정이다.

한편 대회 관계자는 "주말을 맞아 가족과 함께 해상에서 요트경기도 직접 보고, 저녁에는 우리나라 축구선수들을 응원하면서 16강 진출을 기원해 보면 좋을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체험접수 및 승선권 배부는 격포항 남쪽 방파제 입구에서 이뤄지며, 문의는 전라북도요트협회로 하면된다.

baejy1113@daum.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