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송호창·이학영·백혜련 전략공천
민주당, 송호창·이학영·백혜련 전략공천
처음으로 김학재·안규백 현역 의원 2명 탈락
2012.02.28 11:14:00
민주당, 송호창·이학영·백혜련 전략공천
민주통합당이 고(故) 김근태 상임고문의 부인 인재근 여사에 이어 송호창 변호사, 이학영 전 YMCA 사무처장, 백혜련 변호사를 전략공천했다.

민주통합당은 28일 송 변호사를 경기 과천·의왕에, 경기 군포에 이학영 전 사무처장은 안산 단원갑에 백혜련 변호사를 전략공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비례대표 현역 의원으로 각각 안산 단원갑과 군포에 도전한 김학재, 안규백 의원은 공천에서 탈락했다. 현역 의원의 공천 탈락은 처음이다.

신경민 대변인은 "송호창 변호사는 인권 변호사로 활동했고, 이학영 전 사무처장은 시민운동의 산 증인이며, 백혜련 변호사는 대구지검 검사로 재임 중 정치검찰의 행태를 비판한 용기가 평가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송 변호사가 공천장을 받은 과천·의왕 지역을 제외하고, 안산 단원갑과 군포는 사실상 민주당 텃밭지역이나 다름 없다.

송 변호사와 백 변호사는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가 데리고 온 인재 영입 케이스다. 송 변호사는 지난해 10월 박원순 서울시장의 선거 당시 캠프 대변인으로 활동한 바 있다. 이학영 전 처장은 옛 민주당과 통합한 혁신과 통합 멤버로 지난 1월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선거에 도전한 바 있다.

문성근 최고위원 등 혁신과 통합의 대표적인 인물들이 대다수 공천을 받고 있는 가운데 당시 전당대회 본선에 오르는 이변을 일으켰던 박용진 예비후보의 공천 여부도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박 예비후보가 있는 서울 강북을은 청목회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최규식 의원의 지역구이기도 하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ddonggr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