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대 부산시의회 견제와 균형 역할 제대로 하길"
"8대 부산시의회 견제와 균형 역할 제대로 하길"
시민단체, 민주당 성명 통해 변화 요구 표출...초선 38명에게도 기대
2018.07.09 19:26:52

제8대 부산시의회 개원을 앞두고 시의원들이 견제와 균형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해 달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부산참여연대는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23년 동안 부산에서는 자유한국당이 일당 지배체제로 유지해왔으나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민주당으로 완전히 뒤집어 졌다"며 "촛불민심은 적폐청산과 구습에서 벗어나 주기를 바라는 바램을 선택했다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 부산시의회 전경. ⓒ프레시안


또한 "이는 과거의 잘못된 관행과 행태와의 단절을 요구받고 있으며 새로운 변화와 구태의연한 정치권력을 심판했다는 역사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 민생과 시민의 삶의 질을 챙기는 의정활동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는 시민들의 기대감도 그 어느 때보다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변화와 희망의 이면에는 우려와 걱정도 따르고 있다. 시의회는 여당인 민주당 소속 시의원 41명 중 38명이 초선으로 구성되면서 부산시와 부산시교육청의 예산안과 이에 따른 사업을 따지는 일에 그 기능을 다 할 수 있을까 하는 점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제 부산시의회는 환골탈태해야 한다. 사회 곳곳에 만연해 있는 적폐의 청산이라는 시민의 요구를 귀담지 않는다면 결코 부산시민들과 함께하는 시의회가 되지 못할 것이며 시민들의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며 제8대 부산시의회에 바라는 요구사항을 전했다.

부산참여연대는 '감시와 견제 본문 잊지 않을 것', '자기 검열과 내부 비판 높일 것', '외회 운영 개방', '시민과의 소통, 협치' 등을 실천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 부산시당도 성명을 내고 최근 진행됐던 당내 부산시의회 의장 후보 선출 과정에서 시행착오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하며 앞으로의 의정활동에서는 막중한 책임과 각오로 새로운 부산, 시민이 행복한 부산 만들기에 공헌하는 성공적인 부산시의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47석 중 41석을 당선시켜 준 부산시민들의 열망처럼 안정적인 시정 운영에 대한 책임과 함께 견제와 균형이라는 시의회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며 부산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책임 있는 시의회가 돼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