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트럼프 임기 내 북한 CVID 완성할 것"
폼페이오 "트럼프 임기 내 북한 CVID 완성할 것"
"북한 핵 물질 생산중…비핵화에는 동의"
2018.07.26 10:43:38
폼페이오 "트럼프 임기 내 북한 CVID 완성할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이 핵 물질을 계속 생산하고 있다면서도, 비핵화에는 동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5일(현지 시각)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주관 청문회에 출석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계속 핵 물질과 핵폭탄을 만들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그들은 핵분열 물질을 생산하고 있다"고 답했다.

북한이 화학 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할 것이라는 약속을 했느냐는 질문에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은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정의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고 여기에 동의했다"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하지만 이 부분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 CBW(생화학무기)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의 생화학무기 프로그램은 비핵화의 일부"라며 "제가 (방금) 말했듯이 이는 북한이 비핵화에 어떤 것이 수반돼야 하는지를 완전히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 발언은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에 생화학무기도 포함시켰고, 북한도 이를 이해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북한의 CVID(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트럼프 대통령 임기 내에 실현할 수 있냐는 질문에 폼페이오 장관은 "그렇다. 빠를수록 좋다"고 답했다.

그는 향후 북한과 협상에서 인내심을 가질 것이지만, 그렇다고 시간을 질질 끌지는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대화할 때도 미국의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의했듯이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라고 강조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 정부가 유엔에 대북 제재 유예 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남한이 요청한 (제재 유예) 리스트는 그들의 활동이 제재 국면과 일치하는지를 확실하게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