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워너원·레드벨벳 '2018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참여
엑소·워너원·레드벨벳 '2018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참여
2차 라인업 공개, 10월 20일 개막식 후 9일간 즐거운 축제의 시작
2018.07.27 13:09:45

오는 10월 열리는 아시아 유일의 한류복합문화축제인 '2018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에 워너원 등 한류스타들이 대거 참가한다.

부산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시아 유일의 한류 복합 문화 축제인 '2018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usan One Asia Festival)'의 2차 라인업을 27일 공개했다.


▲ 워너원. ⓒ부산시


이번에 공개한 2차 라인업은 1차에 공개한 엑소(EXO)와 레드벨벳(Red Velvet)에 이어 워너원(Wanna One), 세븐틴(Seventeen) 등 대한민국 한류를 이끈 대세 아티스트들이 포함됐다.

오는 10월 20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리는 개막 공연에는 엑소(EXO)와 워너원(Wanna One) 등 한류를 대표하는 실력파 아이돌 그룹의 파워풀한 무대뿐만 아니라 인기 개그우먼 걸그룹의 셀럽파이브의 흥겨운 공연까지 더해 관객과 소통하며 즐기는 축제로 BOF의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또한 개막식은 부산의 상징인 광안대교와 세계로 뻗어가는 대한민국 한류의 미래를 상징하는 무대로 꾸며졌다.

오는 10월 28일 열리는 폐막은 대세 아이돌 그룹 엔시티 드림(NCT DREAM), 신인 걸그룹 페이버릿(FAVORITE)이 1차에 공개한 레드벨벳(Red Velvet)과 함께하며 내년을 기약한다.

대세 K-POP 아이돌뿐만 아니라 신인 아이돌이 세계무대로 나아갈 수 있는 등용문이 될 수 있는 구성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최고의 행사이자 세계로 나아가는 최고의 K-POP 페스티벌이 되기 위한 포문을 여는 무대로 연출된다.

시민과 함께 호흡하는 무대인 파크콘서트에는 실력파 솔로 신인 '청하'와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가창력을 가진 '케이윌'이 시민들에게 휴식과 즐거움을 선사한다.

한편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관광공사 주관하는 '2018 부산원아시앞페스티벌'은 오는 10월 20일부터 10월 28일까지 아시아드주경기장, 부산시민공원, 해운대 구남로 등 부산 전역에서 시민들과 함께할 예정이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